• 새로운 하드웨어·소프트웨어 지속적인 업그레이드 가능..."제품 새로 살 필요 없다"
LG전자가 지속적인 업그레이드를 통해 진화하는 ‘UP(업)가전’ 개념을 제시했다. 소비자들은 제품을 구매한 뒤 출시된 기능을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를 통해 무료로 사용할 수 있게 된다.

류재철 LG전자 H&A사업본부장(부사장)은 25일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고 “업가전은 끊임없이 진화하며 내 삶을 더 편하게 만드는 가전이자 쓰면 쓸수록 나를 더 깊이 이해하고 내게 맞춰주는 가전”이라며 “사는 순간 구형이 되는 가전의 한계를 넘어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할 것”이라고 소개했다.

LG전자는 올해 세탁기, 건조기, 얼음정수기냉장고, 식기세척기, 공기청정기 등 20종의 제품군에서 업가전 신제품을 선보이며 혁신적인 고객경험을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당신에게 맞춰 계속 더 좋아지는 가전’을 기치로 내건 업가전은 고객의 제품 사용을 빅데이터로 분석하고 고객 요구사항을 파악해 새로운 기능·서비스 업그레이드를 맞춤형으로 제공하는 게 특징이다.

스마트홈 플랫폼으로 진화한 ‘LG 씽큐’를 중심으로 제품 사용자들에게 다양한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를 제공하고, 이를 통해 갈수록 진화하는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겠다는 복안이다.

이에 따라 업가전 사용자들은 △펫케어 코스 △야간 눈부심 방지 △공기청정 운전 모드 △세제·유연제, 건조도 조절 △원격 세탁물 보호 등 생활가전에 활용되는 다양한 기능들을 선택적으로 제품에 적용하고, 추후 추가되는 기능들도 신제품 구매 없이 이용할 수 있다.

LG전자는 ‘고객은 제품이 아닌 경험을 구매한다’는 관점에서 업가전 기획에 나섰다고 설명했다.

류 본부장은 “업가전을 통해 고객의 삶과 새로운 소통을 형성해 늘 새것 같고 쓸수록 더 편리해지며 똑똑해지는 제품 경험을 제공하는 게 목표”라고 설명했다.

사용자들에게 독특하고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겠다는 이번 업가전 출시는 구광모 LG그룹 회장과 조주완 LG전자 대표(사장)가 꾸준히 강조하는 고객 경험, 고객 감동과 맥을 같이 한다.

이제 가전제품도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해 무궁무진한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는 IT 제품이나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를 통해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는 자동차처럼 하드웨어에서 소프트웨어로 중심축이 이동하는 것이다.

LG전자는 업가전의 핵심인 ‘고객 맞춤형 업그레이드’를 제공하기 위해 서비스 기획, 운영, 개발을 전담하는 약 100명 규모의 조직을 운영한다고 설명했다.

LG 씽큐 앱 ‘업가전 센터’를 통해 고객 의견을 제안받아 검토를 거쳐 제품에 반영한다는 계획도 세웠다.

업가전은 에너지 사용량을 줄일 수 있는 코스를 업그레이드로 제공하고, 세탁기의 미세플라스틱 배출량을 줄이는 세탁 코스와 필터 등을 개발하는 등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에도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LG전자는 소비자들이 새로운 업가전을 체험할 수 있도록 LG베스트샵 강남본점, 서초본점 등에 ‘업가전존’을 운영한다.

류 본부장은 “기존 제품이 구매자 관점에 초점을 맞춘 것과 달리 업가전은 철저하게 사용자 중심으로 전환했다”며 “고객들과의 지속적인 소통을 통해 업가전에 적용될 새로운 기능을 만들어내고 신제품 아이디어를 얻는 등 새로운 시도를 통해 글로벌 생활가전 시장을 선도하겠다”고 자신했다.
 

류재철 LG전자 H&A사업본부장(부사장)이 ‘업가전’을 소개하고 있다.[사진=LG전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