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미국 SG H2 에너지사의 신재생 그린수소 설비에 '플랜트 모듈' 제공

[사진=GS건설]


GS건설이 미국 캘리포니아에 신재생 그린수소 플랜트 모듈을 수출한다. 수소 플랜트를 모듈로 만들어 수출하는 것은 국내 건설사로는 GS건설이 처음이다.

GS건설은 미국 캘리포니아에 건설 예정인 신재생 그린수소 플랜트에 핵심이 되는 모듈 설계·제작에 참여하기 위한 양해각서(MOU)를 SG H2 랭케스터 LLC사와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미국 소재 에너지 회사인 SG H2 에너지가 미국 캘리포니아 랭케스터시에 신재생 그린수소 설비를 건설하는 것으로, 연간 4만톤(t)의 폐기물 종이를 원료로 하루 11t(중형 수소차 약 1700대 충전량)의 그린수소를 생산한다.

SG H2 랭케스터 LLC사는 SG H2 에너지가 사업 추진을 위해 만든 특수목적법인(SPC)으로 사업주간사이며 GS건설은 이번 사업에서 EPC 단계에 핵심인 수소 플랜트 모듈을 제공한다.

이번 사업에서 주목받는 점은 신재생 그린수소 플랜트를 모듈 형식으로 진행한다는 점이다. 투자자들은 수소 플랜트를 지을 때 모듈화를 통해 투자비를 절감하고 공사 기간을 최소화하는 데 초점을 맞췄으며, 정유와 가스플랜트 모듈화 기술력을 축적해온 GS건설과 손을 잡았다.

GS건설은 수소 플랜트 모듈화 작업을 통해 설계와 시공을 표준화해 품질을 확보하고 확장성을 극대화할 수 있게 됐다. GS건설은 누적된 모듈 수행 경험을 기반으로 관련된 핵심 기술을 보유하고 있어 이번 사업의 모듈 개발과 공급을 주도적으로 이끌 것으로 기대했다.

GS건설은 이번 캘리포니아 수소 플랜트 사업 모듈 표준화를 시작으로 청정 에너지화 사업에 적극적으로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이번 사업은 GS그룹의 핵심 가치인 '친환경 경영을 통한 지속 가능 성장(Growth through Sustainability)'의 일환으로 주목받고 있다.  

허윤홍 GS건설 신사업 부문 대표는 "그린수소 분야의 선도 기업과 파트너십을 구축함과 동시에 친환경 사업의 확장이 기대된다"며 "이번 사업을 계기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선도 기업으로 환경과 사회를 생각하는 지속 가능한 경영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