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가 현대산업개발 아파트 신축공사 붕괴사고 피해자들을 긴급지원한다.
 
이용섭 시장은 22일 오후 사고수습통합대책본부에서 대책회의를 열고 광주시와 서구청, 현대산업개발에 긴급 지원 대책을 마련할 것을 주문했다.
 

이용섭 광주시장(뒷줄 오른쪽에서 세번째)이 22일 사고 현장에서 사고수습통합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광주시 ]

이 시장은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설 명절에 피해자들이 나눔과 연대의 ‘광주 온기’를 느끼면서 조금이라도 위로를 받을 수 있는 지원 대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그는 “생업을 제쳐두고 사고현장에 머물면서 탐색구조작업을 지켜보고 있는 붕괴피해자 가족들, 추가붕괴의 위험으로 대피생활을 해야 했던 인근 주민들과 상가 상인들, 내집 마련의 꿈이 와르르 무너져버린 입주예정자들까지 이번 사고로 고통받는 사람들이 너무 많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보상문제는 사고수습이 끝나는 대로 현대산업개발이 책임을 지고 주도적으로 해결해야 하지만 당장 명절을 앞두고 생계가 막막한 시민들을 외면해서는 안된다”며 “고통 받는 이들에게 열과 성을 다하는 것이 광주정신이고 공직자들의 책무”라고 강조했다.

또 이번 사고로 공사가 중단되면서 피해를 입은 하청 업체의 근로자들을 위해 현대산업개발이 지원대책을 마련해 줄 것을 요구했다.
 
이 시장은 그동안 붕괴피해 가족들은 물론 피해를 입은 인근 주민, 상인, 입주예정자들과 각각 간담회를 열고 이들과 현대산업개발 간의 협의체를 구성하도록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