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관 수요예측 1경원 이어 공모주 청약에서 114조원 몰려… '기존 최대' SKIET 증거금보다 33조원 많아

[사진=연합뉴스]

LG에너지솔루션이 기관 수요예측에 이어 일반 투자자 대상 공모주 청약에서도 잇달아 흥행에 성공하며 기업공개(IPO) 시장 역사를 새로 썼다.

19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LG에너지솔루션 청약 마감 결과 총 114조1066억원의 청약 증거금이 몰렸다.

이는 기존 청약 증거금 1위였던 SK아이이테크놀로지 80조9017억원보다 33조원 이상 많은 규모다. 이날 오후 2시 기준으로 93조5070억원의 청약 증거금이 모이며 청약 마감 2시간 전에 이미 SK아이이테크놀로지의 기록을 넘어섰다.

증권사별로는 공동 대표주관사로 배정 물량이 가장 많은 KB증권에 50조8073억원이 몰렸다. 이어 공동 주관사인 대신증권과 신한금융투자가 각각 24조6465억원, 24조3548억원 등이었다.

청약 건수는 442만4470건으로 중복 청약이 금지된 이후 가장 많았던 카카오뱅크(약 186만건)를 훌쩍 뛰어넘었다.

공모주 청약을 진행한 7개 증권사 통합 경쟁률은 69.34대1을 기록했다. 증권사별로는 미래에셋증권 경쟁률이 211.23대1로 가장 높았다. 이 밖에 △KB증권(67.36대1) △신한금융투자(64.58대1) △대신증권(65.35대1) △신영증권(66.08대 ) △하나금융투자(73.72대1) △하이투자증권(66.06대1) 등도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에 따라 공모주 청약에 참여한 투자자들은 1~2주를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증권사별 예상 균등 배정 물량은 대신증권 1.75주에 이어 하이투자증권 1.68주로 집계됐다. 신영증권은 1.58주, 신한금융투자는 1.34주를 받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됐다. KB증권과 하나금융투자의 예상 균등 배정 주식 수는 각각 1.18주, 1.12주로 추정됐다. 경쟁률이 높은 미래에셋증권은 0.27주로 10명 중 7명이 1주도 받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LG에너지솔루션의 코스피 상장일은 오는 27일로 상장 첫날 '따상(시초가가 공모가의 2배를 형성한 후 상한가)'에 성공하면 주가가 78만원까지 올라 공모주를 받은 투자자는 주당 48만원씩 이익을 얻을 수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