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소식 대전경찰청장(왼쪽)과 심기훈 SK쉴더스 ADT캡스 대전지사 출동대원 [사진=SK쉴더스]


SK쉴더스 출동경비서비스 ADT캡스의 출동대원이 지명수배자 검거 공로를 인정받아 대전경찰청장 표창을 받았다.

SK쉴더스는 지난 18일 심기훈 ADT캡스 대전지사 출동대원이 다수의 전과, 성범죄, 절도, 사기 혐의를 받고 있는 지명수배범을 격투 끝에 검거한 공로로 대전경찰청장 표창을 받았다고 19일 밝혔다.

심 대원은 지난 15일 새벽 4시경 대전 유성구 관할 구역의 한 아파트 단지에서 고급 수입차를 골라 절도행각을 벌이던 남성을 CCTV로 확인하고 현장으로 출동했다. 그는 차량을 뒤지던 이 남성을 붙잡아 경찰에 신고했고, 남성이 순간 도망치자 쫓아가 제압한 다음 경찰에 인계했다.

심 대원은 경찰이 도착하기까지 10여분간 남성에게 주먹으로 수차례 얼굴을 맞았지만 남성을 놓치지 않았다. SK쉴더스에 따르면 경찰에 인계된 남성은 성범죄, 절도, 사기 혐의로 지명수배가 내려진 전과 22범으로 드러났다. 대전경찰청은 심 대원이 추가 범죄를 막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한 공로를 인정하고 그에게 청장 명의 표창을 수여했다.

심 대원은 "출동대원으로서 할 일을 했을 뿐인데 상까지 받게 되어 기쁘고 영광스럽다"며 "앞으로도 정확한 감시와 신속한 출동 서비스로 고객의 생명과 재산을 안전하게 지키겠다"고 말했다.

SK쉴더스 측은 "몸을 아끼지 않고 임무를 수행에 최선을 다한 심기훈 대원과 추가 지원에 나섰던 성종영 대원에게 치료비 전액 지원과 함께 포상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