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靑 "이미 출국 전에 공유된 상황"

문재인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 야마마궁에서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와 오찬을 마친 뒤 대화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간) 예멘 후티 반군이 최근 아랍에미리트(UAE) 국적 선박을 나포한 것을 두고 “강력히 규탄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 야마마궁에서 모하메드 빈 살만 빈 압둘 아지즈 알 사우드 사우디 왕세자와의 회담에서 “후티 반군의 나포 행위는 중동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위협하는 행위이자 역내 항행의 자유와 국제 무역을 저해하는 행위”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억류된 선원과 선박이 석방돼 무사히 귀환하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현지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전날 무함마드 빈 자이드 알 나하얀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 왕세제와 정상통화에서도 반군의 드론 공격을 거론, “민간인을 공격하고 생명을 살상하는 행위는 결코 용인할 수 없는 테러행위로서 강력히 규탄한다”고 비판한 바 있다.
 
지난 17일 AFP 통신 등은 사우디아라비아 주도의 동맹군이 UAE 국제공항과 석유시설을 드론으로 공격한 예멘 반군에 반격을 가했다. UAE는 예멘 후티 반군에 맞서 예멘 정부를 지지하는 사우디 주도 동맹군의 일원이다.
 
앞서 예멘 후티 반군은 드론을 이용해 UAE 수도 아부다비의 국제공항과 아부다비석유공사 원유 시설 등을 공격했다. 원유 시설이 폭발하면서 아부다비석유공사에서 일하던 인도인 2명과 파키스탄인 1명이 숨지고 근로자 6명이 다쳤다. 드론 공격이 있을 당시 문재인 대통령이 UAE를 방문해 아부다비 국제공항과 100여㎞ 떨어진 두바이에서 일정을 소화하고 있었다.
 
이와 관련해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19일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과의 인터뷰에서 불안한 중동 정세와 관련해 문 대통령의 출국 전 한국 측과 공유됐다고 밝혔다.
 
박 수석은 “아부다비 왕세제와의 25분간 통화도 만약 회담에 나오지 못한다면 전화라도 드리겠다고 이미 조율됐던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12일 청와대는 문 대통령의 구체적인 중동 순방 일정을 공지하며 문 대통령이 두바이에서 아부다비로 건너가 모하메드 왕세제와의 정상회담과 오·만찬 등의 일정을 소화한다고 밝힌 바 있지만, 정상회담뿐만 아니라 아부다비의 모든 일정이 갑자기 취소된 바 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지난 16일 두바이 현지에서 기자들을 만나 “17일 아부다비 지속가능성 주간 개막식과 자이드상 시상식 계기에 정상회담을 계획했으나, 왕세제가 불가피한 사정으로 참석을 못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UAE 측에서 정중하게 양해를 구해 왔다”면서 “예기치 못한 불가피한 사유인 것 같다. UAE가 전해 온 사유의 한 대목이 ‘unforeseen and urgent matter of state’(뜻밖의 긴급한 상황)”라고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