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난해 출생률 건국이래 최저.. 출생인구도 60년 만에 최저
  • 전체 순증가 인구수도 48만명 불과.. 전년 204만명에서 급감
  • 지난해 65세 노인 인구 비중 14% 넘어.. 고령화 사회 진입

[사진=웨이보 갈무리]

중국의 ‘인구절벽’ 시계가 빨라졌다. 지난해 출생률이 건국 이래 최저치를 기록했으며, 출생 인구는 60년 만에 사상 최저 수준을 찍었다.

17일 중국국가통계국은 지난해 홍콩·마카오·대만을 제외한 31개 성·자치구의 인구가 14억1260만명으로 전년도에 비해 48만명 늘었다고 발표했다. 지난해 출생인구는 1062만명, 사망인구는 1014만명이었다.

전체 인구는 늘었지만, 출생인구가 1961년 이래 최저치를 기록했다. 중국 제일재경은 지난해 출생인구 수는 지난 2016년 대비 무려 43.6%나 떨어진 것이라며 출생인구 수 감소세가 가팔라졌다고 했다.

출생률(인구 1000명 당 태어난 출생아 수)은 더 심각했다. 지난해 출생률은 7.18명을 기록했는데 2년 연속 10명 이하를 가리킨 것이자, 1950년 건국 이래 최저 수준이다.

순증가 인구수도 급속도로 감소하고 있다. 제일재경이 공개한 최근 5년 간 순증가 인구수는 2017년 779만명, 2018년 530만명, 2019년과 2020년 각각 467만, 204만명을 기록했는데, 2021년에는 48만명에 불과했다. 

닝지저 국가발전개혁위원회(발개위) 부주임 겸 국가통계국 국장은 중국 출생인구와 출생률 감소 상황에 대해 “가임기 여성 수가 급감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지난해 15~49세의 여성 인구는 전년 동기 대비 500만명 감소했으며, 21~35세 여성 인구 수는 300만명 줄었다.

닝 국장은 이어 “출산의 개념이 바뀌고 있는 점과 결혼 및 출산 연령이 늦어지고 있는 점도 출생률 저하의 요인”이라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도 출생률에 악재가 됐다”고 설명했다.

출생인구가 줄어드니 중국의 고령화도 눈에 띄게 심화했다.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의 60세 이상 인구는 2억6736만명으로 전체 인구의 18.9%를 차지했다. 이 중 65세 이상 인구도 2억560만명으로 전체의 14.2%를 차지했다.

국제분류 기준에 따르면 국가나 지역에서 65세 이상 인구의 비율이 14%를 넘으면 ‘고령화 사회’에 진입한 것이고, 20%가 넘으면 ‘초고령화 사회’에 진입한 것이다.  이에 따르면 중국은 2021년 이미 고령화 사회에 진입했다고 제일재경은 부연했다. 

지웨이 장 핀포인트자산운용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로이터와 인터뷰에서 “중국의 인구 고령화 속도가 예상보다 훨씬 빠르다”며 “중국의 잠재 경제성장도 빠르게 둔화하고 있다는 의미”라고 해석했다.
 

중국 연도 별 출생인구 수 (단위=만명) [그래프=중국 제일재경 갈무리 ]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아주NM&C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