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호 재향군인회장 [사진=연합뉴스]

재향군인회(회장 김진호, 이하 향군)가 북한의 잇따른 무력 도발에 대한 문재인 정부와 군의 안일한 대응을 질타했다.
 
향군은 이날 성명을 통해 “(북한이) 지난 5일을 시작으로 오늘 아침까지 네 차례에 걸쳐 미사일 도발을 감행했음에도 위협 당사국인 우리 정부와 군이 매우 안일한 대응으로 일관하고 있어 국민적 불안을 가중시키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정부와 군은 도발 의도를 명확히 파악하고 긴밀한 한·미 공조를 바탕으로 군사대비태세를 강화하고 북한의 도발에 즉각 대응할 수 있는 대응책을 강구하라“고 촉구했다.
 
향군은 안보가 실종된 현 대선 정국에 대해서도 우려를 나타냈다.
 
향군은 “각 당 대선후보들은 차기 집권 시 군 통수권자로서 북한의 도발에 대한 입장과 대북정책 견해를 국민에게 명확히 밝힐 것을 요구한다”며 “국민은 확고한 안보관을 갖고 북한에 할 말을 할 수 있는 후보를 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북한은 이달 5일과 11일 '극초음속 미사일'이라고 주장하는 탄도미사일 시험발사를 실시한 것을 시작으로 14일엔 철도기동미사일연대 사격훈련을 통해 단거리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했다. 북한은 17일에도 평양 순안비행장 일대에서 동해 방향으로 단거리탄도미사일 2발을 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