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규별 LG유플러스 CDO [사진=LG유플러스]

LG그룹 정보통신기술(ICT) 계열사들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X)에 속도를 낸다. LG유플러스는 미국 이동통신사 AT&T 출신 데이터 전문가 황규별 최고데이터책임자(CDO)를 전격 영입해 데이터 신사업 등 DX 본격화에 나선다. 

17일 LG유플러스에 따르면 신임 CDO로 영입한 황규별 전무는 업계에서 손꼽히는 데이터 사업 전문가다. 미국 델타항공에서 고객관리시스템(CRM) 분석 업무를 시작으로, 다이렉TV(DirecTV) 비즈니스 분석 수석이사, AT&T 콘텐츠인텔리전스·빅데이터 책임자, 워너미디어 상품·데이터플랫폼·데이터수익화 담당 임원을 역임했다. 

황 CDO는 LG유플러스에서 데이터사업뿐 아니라 인공지능(AI), 빅데이터, 전사 DX를 앞장서서 이끈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황 CDO가 미국 주요 통신·미디어기업에서 쌓은 경험과 전문 역량에 주목해 DX 부문 수장으로 영입했다"고 밝혔다. 

LG유플러스는 올해 AI와 빅데이터를 통해 고객의 디지털 경험에 차별적인 가치를 더한다는 방침이다. 디지털 채널에서 단말, 요금제, 프로모션 등을 개인 맞춤형으로 제공하고, 챗봇으로 고객 불편 사항을 해소한다. 고객센터에는 AI콘택트센터(AICC)를 도입해 효율성을 높이고, 빅데이터를 통해 기업 고객의 업무를 개선하는 등 기업 간 거래(B2B) 부문에서도 성과를 촉진한다. 

AI로 고객 불만 사항을 자동 분류하고, 네트워크 품질 저하를 예측해 고객 불만 제로에 나서고, 비통신 산업과 데이터 제휴 등 통신·비통신 영역에서 고객 가치를 증진할 수 있는 데이터 사업을 추진한다. 

DX 역량 강화를 위해서는 머신러닝옵스(ML Ops·머신러닝 모델을 개발하고 발전시키는 흐름을 용이하게 만드는 체계) 플랫폼과 데이터레이크(대규모 원시 데이터를 저장하는 공간)를 구축해 사내 DX 과제를 수행하고, 사업부서의 데이터 분석 전문가를 육성하는 등 DX 추진에 민첩성을 제고한다.

황 CDO는 "통신사업의 디지털 전환, AI와 데이터 관련 사업 성과를 창출하기 위해 앞장서겠다"며 "LG유플러스가 디지털 혁신기업으로 변신하는 데 중심적인 역할을 하도록 AI, 빅데이터, DX 역량 강화 활동을 전사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는 LG그룹 전체 전략과도 일맥상통한다. 구광모 LG그룹 회장은 취임 이후 DX를 지속적으로 강조하고 있다. 지난해 10월 열린 사장단 워크숍에서도 AI와 데이터 등 첨단 기술에 기반한 DX 가속화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LG그룹의 ICT 계열사를 중심으로 DX 가속페달을 밟고 있다. 

실제로 LG CNS는 DX 전문 기업으로 체질을 변화시키기 위해 드라이브를 걸고 있다. 김영섭 LG CNS 대표는 올해 신년사를 통해 실질적 DX 성과를 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크게 세 가지 경영 방침을 밝히며 가장 먼저 'DX 정예화·전문화 가속'을 꼽았다. 지난해 11월 정기 임원 인사에서도 스마트시티, 스마트 물류, 클라우드 등 부문에서 승진자를 배출하는 등 DX 인재를 앞세우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