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대산업개발, 모든 건물 보증 기간 30년으로 대폭 강화

광주 건설 현장에서 잇따라 대형 사고를 일으킨 HDC현대산업개발의 정몽규 회장이 17일 오전 서울 용산구 현대산업개발 본사에서 열린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에 입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광주 건설 현장에서 잇달아 대형사고를 일으킨 HDC현대산업개발의 정몽규 회장이 사과의 뜻과 함께 사퇴를 발표했다.

정 회장은 17일 오전 10시 서울 용산 아이파크몰 본사에서 광주 서구 화정아이파크 외벽 붕괴사고에 대해 “책임을 통감한다. 현대산업개발 회장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정 회장은 “최근 광주에서 발생한 두 건의 사고로 인해 너무나 큰 실망을 비췄다. 너무 당연한 이야기이지만 고객 신뢰가 없으면 회사 존립 가치가 없다고 생각한다. 다시 고객과 국민 신뢰를 올릴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관계부처와 힘을 합쳐 안전하게 구조작업을 진행한다. 신속하게 실종된 분들을 구조하는 데 더욱 총력을 기울이겠다. 피해자 가족분들은 물론, 입주자들과 이해관계자들도 피해가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현대산업개발은 새로 입주하는 주택을 포함해 현대산업이 지은 건물에 대해 보증 기간을 30년으로 대폭 늘릴 것으로 보인다. 정 회장은 “광주시와 상의해 시민 안전과 재난 방지를 위한 최선의 방안을 찾겠다. 전국 모든 현장에 대해 안전점검을 실시하고 평생 안심하고 살 수 있도록 안전품질 보증을 대폭 강화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현대산업개발은 지난해 6월 광주 학동 재개발 구역 철거 과정에서 대규모 인명사고를 낸 바 있다. 지난 11일에는 현대산업개발이 신축 중이던 화정아이파크 아파트에서 외벽이 무너져 내리는 사고가 발생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