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와 한국관광공사(사장 안영배)가 ‘2022년 관광두레’ 신규 지역 19개소와 관광두레피디(PD) 19명을 선정·발표했다.

  지난 2013년부터 시작한 ‘관광두레’는 관광두레피디가 지역주민과 함께 주민 공동체를 기반으로 지역 고유의 특색을 지닌 주민사업체를 창업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육성하는 지역 관광정책 사업이다. 

문체부와 공사는 2021년까지 109개 지역을 ‘관광두레’ 사업 지역으로 선정하고, 지역관광 콘텐츠를 기반으로 숙박·식음·기념품·여행사·체험 등 5개 분야에서 총 822개 주민사업체를 발굴·육성했다. 

올해 ‘관광두레’ 사업 지역으로 선정된 곳은 △부산 진구 △인천 동구/미추홀구 △광주 북구/서구 △울산 남구 △경기 부천, 남양주 △강원 영월 △충북 충주 △충남 보령/금산 △전북 전주/완주 △전남 무안/영암 △경북 성주/청도 △경남 창원이다. 

  특히 올해는 부산, 인천, 광주, 울산 등 지역을 대표하는 대도시 비중이 31.5%를 차지한 것이 특징이다. 문체부 관계자는 “그동안 군과 시 등 중소지역에서 활성화된 ‘관광두레’ 사업이 지방의 주요 도시까지 점진적으로 확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이번에 각 지역에서 선발된 관광두레피디는 지자체와 주민, 방문객과 주민, 주민과 주민 사이를 이어주고 도와주는 조력자로서 역량 강화 교육과 활동비를 지원받는다. 관광두레피디 활동 기간은 최대 5년이다.

  관광두레피디는 앞으로 해당 지역의 주민 공동체를 발굴하고, 이들이 성공적으로 관광사업체를 창업·운영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주민사업체를 대상으로 창업 상담과 경영 실무 교육, 상품 판로개척 등 맞춤형으로 지원해 지역에서 지속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