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전 10시부터 서울시청· 동아일보 사옥 앞에서 각종 시위 물품 반입 금지


1월 12일 오전 서울 종로구 보신각 앞에서 민주노총 서울본부 주최로 민중총궐기 성사 촉구 집회가 열렸다. [사진=연합뉴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진보연대 등으로 구성된 전국민중행동이 15일 서울 도심에서 대규모 집회를 예고한 가운데, 경찰이 주요 지역에 임시검문소를 운영하는 등 경찰력을 동원해 집결 자체를 차단하겠다고 나섰다.
 

앞서 전국민중행동은 15일 민중총궐기 집회 개최를 위해 체육시설을 대관하려고 했지만 서울시의 불허 결정이 났다. 전국민중행동은 지난해 민주노총 대규모 집회처럼 기습적으로 집회를 개최할 것을 시사했다.
 

이날 민중총궐기 슬로건은 '불평등을 갈아엎자! 기득권 양당 체제를 끝장내자! 자주 평등사회를 열어내자!'로 3월 대선을 앞두고 노동, 진보 정치 이슈를 전면에 부각하는 것이 전국민중행동의 목표다.
 

경찰은 매년 민중총궐기 집회에 1만5000여명이 참가했던 점을 고려해 올해도 대규모 인원이 모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경찰은 도심 주요 지역에 임시검문소를 운영하는 등 전국 경찰력과 장비를 최대한 동원해 집결 자체를 차단할 예정이다. 임시검문소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서울시청 앞과 동아일보 사옥 앞에서 운영되며 방송·무대 차량 등 각종 시위 물품 반입을 막는다.
 

경찰은 불법집회가 강행되면 법령에 따라 해산 절차를 밟고, 불법행위가 벌어질 경우 현행범으로 체포하는 등 강력하게 대응하면서 특히 집회를 주도한 집행부는 엄중하게 처벌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경찰은 집회 상황에 따라 광화문 주변을 통과하는 지하철·버스의 무정차 통과, 일반 차량 우회 등 교통통제가 이뤄질 수도 있다고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