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항공우주산업진흥협회와 한국항공우주학회는 JW메리어트호텔 서울에서 '2022년도 항공우주인 포럼'을 공동으로 개최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이원욱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서형진 방위사업청 차장, 안현호 항공우주협회 회장, 김종암 항공우주학회 회장 등 항공우주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안 회장은 "우리 항공우주산업은 한국형 전투기 출고, 발사체 핵심 기술 확보 등 국내를 넘어 해외시장으로 경쟁의 장을 확장하고 있다"며 "새롭게 재편될 항공분야 글로벌 공급망뿐 아니라 우주, 도심항공교통 등 신시장에서 세계적 우위를 차지하기 위해 국회와 정부, 대학과 연구소, 업계 모두가 힘을 모아야 한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올해 산업적·과학기술적·국가안보적 측면에서 우주 개발 및 미래 항공 모빌리티 개발을 위한 진보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급격한 성장이 예측되는 미래형 항공산업과 신생 우주산업 분야에서 국제적 플레이어로 생존하기 위해서는 정부 차원의 지원, 차별화된 인력양성 프로그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문 장관은 "항공우주산업은 친환경 전기동력 비행체를 활용하는 UAM산업의 부상과 민간 주도 뉴스페이스 시대로 산업 패러다임의 대전환기를 맞고 있다"며 "정부는 국내 항공우주산업이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도록 국내외 UAM 시장수요 선제적 대응, 첨단엔진 개발 추진, 민간 주도 우주산업 생태계 활성화 등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포럼은 '2030년 국가 항공우주산업 선진국 진입 도약'을 주제로 개최됐다. 이어진 간담회에서는 항공우주분야 연구개발 및 인력양성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안현호 항공우주협회 회장 [사진=항공우주협회]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