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강 해이 문제 범정부 차원 점검"

청와대 전경 [사진=유대길 기자]

청와대가 14일 전 부처를 대상으로 공직기강 확립을 위한 집중 감찰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청와대 민정수석실은 이날 오전 반부패비서관 주관으로 '공직기강 협의체' 회의를 개최했다. 국무총리실, 감사원이 참여하는 이 협의체는 2019년 1월 결성됐다.

청와대는 "코로나19 장기화로 국민의 민생 부담이 가중되는 시기에 청와대를 비롯한 전 부처가 국민 보호의 본분을 다해야 하는 엄중한 상황"이라며 "하지만 임기 말 일부 공직자의 업무 해태·무사안일 등 기강 해이가 발생할 우려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협의체는 공직사회 전반에 걸친 업무 태만·권한 남용 등 기강 해이 문제를 범정부 차원에서 집중 감찰하기로 했다. 특히 각종 인·허가 비리, 금품·향응 수수 등 공직 비위와 갑질 등 권한 남용 행위에 대한 집중 감찰을 실시할 계획이다.

국조실은 또 오는 18일 중앙 부처 감사관 회의를 열고, 임기 말 공직기강 확립과 복무관리 방안을 논의하기로 했다.

청와대는 "정부는 국민의 일상을 회복하기 위해 코로나19 재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민정수석실은 현 정부 임기 마지막까지 공직사회 기강 확립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