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수험생 의무적으로 지원하지만 정책 배려 거의 없어"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1월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전기요금 관련 공약을 발표한 뒤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14일 '석열씨의 심쿵약속' 아홉 번째로 "수능 응시수수료와 대학 입학전형료에 세액공제를 적용하겠다"고 밝혔다.
 
국민의힘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윤 후보는 소득세법 및 동법 시행령에서 규정하고 있는 공제항목에 수능응시료 및 입학전형료를 추가, 수험생을 둔 학부모들의 경제적 부담을 경감시킬 예정"이라고 밝혔다.
 
현재 수능응시료는 응시 항목에 따라 3만7000∼4만7000원이다. 여기에 2020년 기준 대학 입학전형료는 평균 4만7500원이며, 수시 6회, 정시 3회 등 최대 9회까지 지원할 수 있다. 면접, 실기 등이 포함되는 수시모집 전형료는 정시모집보다 2배 정도 비싸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수능은 사실상 대다수의 고교생 등 수험생이 의무적으로 지원하고 있음에도 세제 지원 등 정책적 배려가 거의 없다"며 "정시전형을 비롯해 논술, 실기 등 다양한 수시전형 등 입학 전형 관련 비용은 수험생을 둔 중·저소득층 가계에 적지 않은 경제적 부담이 된다"면서 이번 공약 배경을 설명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