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데비 스리드하 교수와 트위트서 질의응답
  • "전 세계 의료 체계 오미크론 전파력 도전 받을 것"

빌게이츠 [사진=연합뉴스]

빌게이츠가 오미크론 변이 유행이 지나가면 코로나19는 계절성 독감과 비슷해질 것이란 전망을 내놨다.
 
마이크로소프트(MS) 공동 창업자인 빌게이츠는 11일(현지시간) 에든버러대학의 데비 스리드하 교수와 나눈 트위터 질의응답에서 이같이 밝혔다.
 
게이츠는 “오미크론이 한 나라를 훑고 지나가면 올해 나머지 기간에는 훨씬 적은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고, 따라서 코로나19는 계절성 독감처럼 다뤄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오미크론은 많은 면역을 형성할 것”이라며 “적어도 닥쳐올 1년은 그렇다”고 말했다. 1년간 오미크론이 빠르게 확산하면서 집단면역 속도 또한 빨라질 것이란 의미로 풀이된다.
 
게이츠의 이같은 발언은 코로나19가 언제, 어떻게 끝나지 등을 묻는 질문에 대한 대답에서 나왔다.
 
그러나 게이츠는 이런 단계에 도달하기까지 전 세계 의료 체계가 오미크론의 강력한 전파력에 도전을 받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특히 백신 미접종자가 가장 극심한 코로나19 증상을 겪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는 오미크론 변이보다 더욱 강력한 전파력을 갖고 있는 변이가 나타날 가능성에 대해선 희박하다고 전망했다. 그러면서도 “팬데믹 동안 많은 놀라운 일이 벌어지고 있다”면서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