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에서 아파트 신축공사장 외벽 붕괴사고가 나자 전라남도가 오는 21일까지 10일간 전남의 아파트 건설 현장을 대상으로 특별 안전점검을 벌인다.

광주와 비슷한 사례가 전남에서 발생하지 않도록 하기 위한 예방조치다.
 

전남도청[사진=전라남도 ]

점검 대상은 전남에서 시공 중인 공동주택 건설현장 67곳으로 점검반은 꼼꼼한 점검이 이뤄지도록 전라남도와 시군 소방서, 민간전문가들로 꾸려졌다.
 
점검반은 공사 현장의 공정별로 추진사항을 살핀다.
 
특히 굴착작업부터 타워크레인 등 현장 시설물의 안전 여부, 거푸집 동바리의 정품사용 여부, 추락방지망 설치 여부, 비계의 설치상태, 낙하물 방지대책을 중점적으로 확인할 방침이다.
 
또 최근 전남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가파르게 증가하는 실정을 고려, 감염병 예방 및 확산 방지를 위해 사업장별 방역실태도 함께 점검한다.
 
안전관리가 미흡하거나 부실시공 등 위법행위가 적발되면 무관용 원칙에 따라 공사 중지와 영업 정지, 과태료 부과, 고발 등 엄중하게 조치하기로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