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매월 한 차례 검사회의 개최할 것"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장이 오전 정부과천청사로 출근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

김진욱 공수처장이 무차별적 통신조회로 '사찰 논란'이 불거진 데에 대해 "적법성과 적정성까지 고려해 국민 눈높이에 맞는 수사를 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는 11일 오후 2시 비공개 검사회의를 열었다. 약 3시간 40분간 진행된 이번 회의에는 김 처장과 여운국 차장, 김성문 최석규 부장검사와 평검사 등 총 20명이 참석했다.

공수처는 이날 회의에서 지난해 말부터 불거진 사찰 논란 등 수사 난맥상을 해소하기 위한 쇄신안을 도출하고자 난상토론을 벌였고, 통신자료 조회 논란 등에 대해 검사들의 의견을 수렴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사들은 회의에서 △효율적인 수사를 위한 직제, 조직 개편 및 운영 △인권 침해 최소화를 위한 수사 방식 △통신자료 조회 및 압수수색 논란과 개선 △관행적 수사절차 진행에 대한 적절한 통제 △사건사무규칙 개정 방향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공수처 측은 "검사회의에서 제기된 여러 의견을 수렴해 논의와 검토를 거쳐 공수처 운영에 반영할 계획"이라며 "검사회의를 매월 한 차례 정기 개최할 것"이라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