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삼화전기 주가가 상승세다.

11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오후 2시 43분 기준 삼화전기는 전일 대비 8.38%(2450원) 상승한 3만17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삼화전기 시가총액은 2100억원이며, 시총순위는 코스피 615위다. 액면가는 1주당 1000원이다.

삼화전기는 전기차 관련주다. 

앞서 10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전기차 충전 인프라 확대 방안을 발표했다.

윤 후보는 "주유소·LPG 충전소 내 설치가능 건축물에 '연료전지'를 포함하고 전기자동차 충전 설비 관련 규제를 완화하겠다"고 공약했다.

이어 "대한민국이 다가오는 전기자동차의 시대를 선도하는 나라가 될 수 있도록, 규제를 해소하고 관련 산업을 진흥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2 소비자정책포럼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