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트레이서' [사진=웨이브]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웨이브가 콘텐츠 몰입도를 높여주는 HDR(High Dynamic Range) 기술을 오리지널 콘텐츠에 적용, 실감영상을 선보인다.

웨이브 측은 1월 11일 "최근 실감영상을 제공할 수 있도록 돌비의 첨단 영상 기술인 '돌비 비전(Dolby Vision)' 및 HDR10 지원기능을 업데이트했다"라고 밝혔다.

이를 통해 두 가지 기능 모두 풍부한 색상과 강조된 명암을 통해 더 현실 장면에 가깝게 표현하는 기술로 웨이브 프리미엄 상품 가입자에게 제공된다. HDR10은 안드로이드 기기와 삼성 TV, 돌비비전은 iOS 기기와 LG TV에 적용된다.

웨이브 측은 "올해부터 제작되는 오리지널 콘텐츠에 HDR 실감영상을 우선 적용한다"라며 "인기 영화와 해외시리즈도 CP(콘텐츠 공급자)들과 협의를 거쳐 순차 확대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웨이브의 첫 실감 콘텐츠는 드라마 '트레이서'가 될 예정. HDR 적용 첫 작품이다. 국세청 조사관들의 통쾌한 활약상을 그린 '트레이서'는 매주 금요일 밤 웨이브에서 2개 회차씩 공개된다. HDR 기능을 지원하는 기기 보유자들은 실감영상으로 시청할 수 있다.

한편 웨이브는 화질 외에도 5.1채널 및 입체 음향 기술 '돌비 애트모스(Dolby Atmos)'도 추가 적용할 예정이다.

김태형 웨이브 미디어데이터개발 그룹장은 "사실감을 크게 높인 HDR 콘텐츠를 제공하면서 웨이브 이용자들의 시청 몰입도를 훨씬 높일 수 있을 것"이라면서 "올해 상반기 중에는 실감음향도 순차 적용해 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