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1~2022 FA컵 3라운드
  • 토트넘 모어컴 상대로 역전승
  • 손흥민은 사복 차림으로 관전

세리머니 중인 토트넘 홋스퍼 선수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토트넘 홋스퍼가 손흥민(30)이 결장한 가운데 3부 리그 구단에 역전승을 거뒀다. 

2021~2022시즌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3라운드(64강) 토트넘과 모어컴의 경기가 1월 9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렸다.

경기 결과 토트넘은 모어컴을 상대로 3-1 역전승을 거뒀다. 최근 다리 근육 부상을 입 손흥민은 사복 차림으로 경기를 관전했다.

토트넘은 힐, 은돔벨레, 알리(이상 토트넘) 등을 선발로 내보냈다. 전반 33분 오코너(모어컴)에게 선제골을 허용했다.

전반이 끝나고 후반으로 이어졌다. 시간이 흘렀지만, 모어컴의 골망은 흔들리지 않았다. 결국 안토니오 콘테 토트넘 감독은 케인, 모라, 스킵(이상 토트넘)을 투입했다.

득점포는 막판에 터졌다. 후반 29분 윙크스가 프리킥을 그대로 넣었고, 후반 40분 모라가 역전에 성공했다.

후반 43분에는 케인이 모어컴의 골망을 흔들었다. 3-1, 모어컴의 꿈을 산산이 조각냈다.

축구 통계 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로 셀소(토트넘)에게 최고 평점인 8.4를 부여했다. 윙크스는 7.9, 케인은 7.7이다.

경기를 지켜보던 손흥민은 선수들과 함께 환호했다. 그는 이번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 리그(EPL)에서 8골 3도움(시즌 9골 4도움)을 기록 중이다.

콘테 감독은 지난 1월 6일 첼시와의 카라바오컵(리그컵) 준결승 1차전 패배(0-2) 이후 그의 부상 소식을 전했다. A매치 기간에도 훈련에 합류하지 못할 것으로 내다봤다.

해당 경기에서 손흥민은 후반 34분까지 뛰고 교체됐다. 통증을 호소한 것은 다음날이다.

한편 허벅지 뒤 근육(햄스트링) 부상 중인 황희찬(26)의 소속 구단 울버햄프턴은 2부 셰필드 유나이티드에 3-0으로 승리했다.

FA컵 64강은 1월 10일 종료된다. 4라운드(32강)는 2월부터 진행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