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이재명, 노동 공약 하나 없어...윤석열은 50년 후퇴"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장하은 기자
입력 2022-01-08 21:08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가 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노동당당 선대위' 발족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정의당]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는 8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를 향해 “이번 대선은 노동이 당당한 나라로 가는 분기점”이라며 비판하고 나섰다.
 
심 후보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의당 '노동당당 노동선대위' 발족식에서 이재명 후보에 대해 “마치 노동자들 표는 다 자기 표인 양 이렇다 할 공약조차 하나 내지 않고 있다”고 비난했다.
 
윤석열 후보에 대해서는 “입에서 나오는 말 한마디 한마디가 다 5년 10년 30년 50년 후퇴”라고 소리를 높였다.
 
심 후보는 “정의당은 존재 자체가 노동이 당당한 나라를 위해 출발했다”며 “최저임금 인상, 동일노동 동일임금, 노동시간 단축, 고용보험 확대, 이 모든 노동 의제들을 앞장서 제기한 정당”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저는 1호 공약을 신노동법, 무엇이 노동인가 그리고 누가 노동자인가를 새롭게 규정하는 노동전환을 위한 공약을 내놓았다”며 “주 4일제를 통해 노동자들의 시간 주권을 회복하고 일과 일상이 양립할 수 있는 나라를 만들어가겠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심 후보는 “다니면 다닐수록 정말 반성하게 됐다. 현장의 노동자들에게는 정의당의 정성이 아직 부족했다”며 “현장에 힘이 있고 현장과 함께할 때 승리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