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호텔부문 115억원…개장 이후 최대실적·3개월 연속 흑자
  • 카지노는 개장 6개월 만에 최대 매출에 흑자 전환

[사진=롯데관광개발 ]

롯데관광개발이 운영 중인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가 코로나19 상황에도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호텔과 카지노, 리테일 부문 12월 한 달 매출은 처음으로 200억원대를 돌파했다. 

1월 7일 롯데관광개발에 따르면, 호텔 부문의 경우 지난해 12월 매출액만 115억원을 기록했다. 개관 1년 만에 처음으로 100억원대 매출을 달성한 것. 특히 전 달인 11월 매출액 95억원에 비하면 22% 급성장한 수치라 눈길을 끈다. 

호텔 부문의 총 운영이익(GOP)도 7억3000만원을 달성, 지난해 10월에 첫 흑자로 전환한 이후 3개월 연속 흑자 행진으로 턴 어라운드 기조를 유지하고 있다. 

롯데관광개발 관계자는 “12월 중순 전국적인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말 두 번째 타워(850객실) 오픈으로 1600 객실 가동 체제에 들어가면서 높은 예약률과 함께 식음업장과 부대시설 매출 증가까지 이어지는 데 힘입어 최대 실적을 올렸다”고 전했다. 

 그랜드 하얏트 제주의 폴 콱(Paul Kwok) 총지배인은 “압도적인 스케일과 환상적인 파노라믹뷰는 물론 모던 코리안 라이프 스타일이라는 콘셉트의 국내 최초 도심형 복합리조트가 가진 매력에 대해 방문객들이 높은 평가를 주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호텔에 이어 카지노 부문도 12월 한 달 81억3000만원 매출로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이에 힘입어 14억8000만원에 이르는 상각전 영업이익(EBITDA 기준)을 기록하면서 지난해 6월 개장 이후 첫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드림타워 카지노의 로렌스 티오(Lawrence Teo) 최고운영책임자(COO)는 “세계적 관광지에 국제적 수준의 최신 게임 시설과 호텔 부대 시설을 갖춘 복합리조트라는 입소문을 타고 VIP 고객들의 방문이 꾸준히 늘어나는 추세"라며 “위드 코로나 시대를 대비해 카지노 운영에 만전의 준비를 기하고 있다”고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