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픽=삼정KPMG]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의 중요성이 커진 가운데 유통업계에서는 '업사이클(Upcycle)'과 '비건(Vegan)'이 새로운 흐름으로 주목받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삼정KPMG는 6일 발간한 'ESG시대, 유통·소비재 기업의 미래 전략' 보고서에서 이같이 밝혔다. ‘2021년 KPMG 글로벌 소비 트렌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최근 소비자들은 기업의 사회적 책임과 더불어 투명성과 정직성 등에 높은 가치를 두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90%의 소비자는 사회에 공헌하는 윤리적 기업의 제품 구입에 더 높은 지불 의사를 보였다. 소비자 37%는 코로나19 이후 지속가능한 제품과 서비스를 더 선호하게 됐다고 답했다.

보고서는 분야별 ESG 경영의 흐름을 분석하며 업사이클 트렌드를 주목해야 한다고 진단했다. 제조 과정의 부산물이나 판매가 어려운 식재료를 재가공하는 '푸드 업사이클', 폐플라스틱으로 제품을 개발하는 '패션 업사이클'등이 대표적 사례다. 

식품업계에서는 콩비지로 만든 글루텐 프리 밀가루나 맥주 부산물을 활용해 만든 비건 쿠키 반죽 등이 출시됐다. 국내 섬유 기업 효성티앤씨는 버려지는 페트병의 불순물을 제거하고 플라스틱을 녹여 리젠(Regen)이라는 친환경 섬유를 개발했고, 패션 기업 한섬은 재고를 활용한 친환경 인테리어 마감재 제작에 나서고 있다.

젊은 소비자들 사이에서는 대체식품과 유기농 등 비건 트렌드가 확대되고 있다. 네슬레, 타이슨푸드 등은 기술력을 보유한 대체식품 관련 업체를 발굴하고 투자 및 M&A를 추진하며 시장 선점에 나섰다. 화장품 업체들도 비건·유기농 인증을 받은 제품을 출시하며 ESG 비즈니스를 강화하고 있다. 

보고서는 또한 유통과 소비재 산업은 다양한 협력업체와 소비자들과 접점을 형성하고 있는 만큼 ESG 활동도 더욱 적극적으로 이행해야 한다는 분석했다. 지역 농가나 지자체와 협력 강화, 가맹점 공급 단가를 인하 및 로열티 면제 등 상생경영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보고서는 이를 위해 유통·소비재 기업도 ESG 경영 관련 전담 조직을 설립하고 가이드라인을 도출해 이행 과정을 관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삼정KPMG 유통·소비재산업 리더 신장훈 부대표는 “소비자의 선택을 받기 위해 유통·소비재 기업은 ESG 경영 전략에 필수적으로 나서야만 생존이 가능한 시대가 도래했다”며, 신 부대표는 “오늘날 ESG는 장기적 모멘텀을 가진 시대적 흐름이며, 국내 유통·소비재 기업은 선도적 ESG 경영 전략을 수립 및 실행하고, 기업가치 제고에 나서야 한다”고 덧붙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