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지방에 쏟아진 폭설에 어선 피해가 속출한 25일 주문진항에서 침수된 선박을 인양하는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2021.12.25 [사진=연합뉴스]


성탄절 연휴 기간인 24일과 25일 이틀 동안 강원 영동에 50㎝ 이상의 폭설이 내리면서 그 무게를 이기지 못한 어선들이 침수·침몰되는 피해가 속출했다.

25일 속초해경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까지 신고 접수된 어선피해는 침몰 1척, 침수 10척 등 총 11척으로 집계됐다. 

해경에 따르면 침몰어선 A호(4.96톤·속초선적)의 기름유출 방지를 위해 해경구조대가 입수해 에어벤트(통기관)를 봉쇄하고 위치표시 부이를 설치했다. 

또 일부 침수 선박 주변에서도 기름이 일부 유출돼 어촌계와 합동으로 오일펜스 설치, 유흡착포 이용 방제 작업을 펼쳤다. 이와함께 소형어선 피해 예방을 위한 제설작업도 진행 중이다.

속초해경 관계자는 “추가 피해상황 여부를 확인 중”이라며 “어선 제설작업시 해상추락 등 2차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안전에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