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규모 그린수소 생산단지 조성사업 추진 ‘청신호’

울진군은 지난 21일 세계적 수소 기업인 엘코젠과 국내 발전·에너지 컨설팅 기업인 ㈜넥스트에너지코퍼레이션 간 ‘울진군 대규모 그린수소 생산단지 조성사업’ 지원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울진군]

경북 울진군이 추진하는 대규모 그린수소 생산단지 조성사업에 청신호가 켜졌다.
 
울진군은 지난 21일 세계적 수소 기업인 엘코젠과 국내 발전·에너지 컨설팅 기업인 ㈜넥스트에너지코퍼레이션 간 ‘울진군 대규모 그린수소 생산단지 조성사업’ 지원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1000억원 규모의 200MW급 ‘수전해 스택’ 공장을 울진에 건설하기 위한 목적으로 인프라 구축, 실증단지 조성지원, 수전해 기술제공 및 공장건설, 사업기획 총괄 분야에 협력하게 된다.
 
스택은 물을 전기 분해해 수소를 추출하는 장치로 수소 생산의 핵심기술이지만 아직까지 국내 기술은 해외에 비해 낮은 수준이다.
 
엘코젠은 2001년에 설립된 에스토니아 소재 기업으로 700℃ 이상의 고온 증기를 활용해 고효율 수소를 생산하는 고체산화물 전기분해(SOEC) 셀·스택 분야에서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을 보유한 기업이다.
 
국내 최대 규모의 원전에서 나오는 폐열과 값싼 전기를 활용할 시 경제적 청정수소를 대량생산할 수 있어 울진이 그린수소 시장에서 우수한 경쟁력을 가지고 있다는 점이 이번 투자협약을 이끈 요인으로 평가된다.
 
울진군은 원자력을 활용한 대규모 그린수소 생산단지 조성을 위해 지난 2019년부터 선제적으로 준비해 왔으며, 올해 6월 경북도·포스텍·한국원자력연구원·포스코·현대엔지니어링·포항산업과학연구원 등 6개 기관과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또한, 지난 6일에는 울진군·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한국기계연구원·한국전력기술(주)·(주)두산 등 국책 연구기관 및 기업과 상호 협력을 위한 협약을 체결하면서 사업추진에 박차를 가하고 있으며, ‘동·서·남해안 및 내륙권 발전 특별법’에 따른 동해안권 발전종합계획에 반영돼 지난 11월 확정고시 됨으로써 법적 근거도 마련했다.
 
특히 지난 9월에는 수소경제위원장인 김부겸 국무총리와 면담을 갖고 대규모 그린수소 생산단지 조성을 건의해 공감을 이끌어낸 바 있다.
 
군은 현재 추진 중인 예비타당성 조사 기획용역을 내년 5월까지 마무리하고 상반기 중 예타를 신청한다는 계획이다.
 
전찬걸 울진군수는 “세계 최고의 수소 기업과 손을 맞잡게 되어 기쁘다”며, “그린수소 생산단지 조성과 연계해 최대한 많은 공장과 연구시설을 유치하고 관련 신산업을 육성해 인구 유입, 양질의 일자리 창출 등 지역발전의 큰 축이 되는 성장동력을 만들어 내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