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수진 항명 파동으로 이준석 사퇴…金 “사퇴 받아들일 수밖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종인 국민의힘 총괄선대위원장이 22일 윤석열 대선 후보를 만나 "선대위 그립을 강하게 잡겠다"고 말하고 윤 후보가 동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준석 대표의 상임선대위원장 사퇴,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 논란 등 선대위 잡음이 계속되는 가운데 김 위원장의 '기강 세우기'가 본격화 될 것으로 보인다.
 
윤 후보는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김 위원장과 회동한 뒤 기자들과 만나 “선대위가 좀더 효율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김 위원장이 좀 그립을 강하게 잡고 하시겠다고 해서 저도 그렇게 좀 해달라고 말씀을 드렸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이 대표의 상임선대위원장 사퇴와 관련한 질문엔 답변하지 않았다. 다만 앞서 보도된 동아일보 인터뷰에서 윤 후보는 “저게 저럴 일인가 싶다. 몇 달 지나고 (대선이 끝나고) 나면 없어질 조직인데 무슨 파워게임이 있을 수 있느냐”고 불쾌감을 피력한 바 있다.
 
이양수 수석대변인도 기자들과 만나 “(윤 후보가) 김 위원장께 그립을 조금 더 강하게 잡으시고 효율적 선대위, 유능한 선대위로 만들어달라(고 당부했다)”면서도 “(선대위) 해체나 재구성은 아니다”고 말했다. 그는 선대위 본부장급 인사들의 일괄 사표설에 대해서도 “전혀 그런 얘기는 나온 바가 없다”며 선을 긋고 “슬림화 하거나, 조직의 일부를 잘라내거나 이런 얘긴 전혀 없었다”고 강조했다.
 
또한 윤 후보는 김 위원장에게 이 대표 거취와 관련된 문제를 잘 매듭지어 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김 위원장은 ‘나도 걱정인데 잘 해결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고 이 수석대변인이 전했다. 김 위원장은 이 대표와 오찬을 함께할 예정이다.
 
한편 김 위원장은 윤 후보와 회동 전 당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 대표가) 일단 사퇴를 했으니 사퇴한 상태를 받아들이는 수밖에 없다”며 “선대위를 책임지고 있는 사람으로서 선대위가 보다 효율적으로 움직일 수 있고 다시는 이런 사태가 발생하지 않도록 끌고가는 거지”라고 밝혔다.
 
그는 “주어진 선대위 여건 하에서 효율을 어떻게 높일 것인가, 구체적인 안을 갖고 선대위를 끌고 가려고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면적인 개편이란 건 할 수가 없다. 거대한 선대위를 만들어놨기 때문에 움직일 때 효율적이지 못한 건 사실이다. 어떻게 정리해서 해나갈 것이냐 하는 건 앞으로 보시면 알 것”이라고 덧붙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