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및 도단위 37개 대회 개최…합숙 훈련 장소로도 각광

중·고학생탁구 최강전 모습[사진=청양군]

충남 청양군이 올해 전국 및 도단위 대회 37개를 개최하면서 180억원에 이르는 직간접적 경제효과를 유발했다고 22일 밝혔다.

군은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별 방역 조치와 자체 스포츠마케팅 방역지침을 준수하면서 지난 18일까지 전국단위 32개, 도단위 5개 대회를 개최했다.

군은 지난 2월 전국 복싱팀 동계 합숙 훈련을 시작으로 대한복싱협회장배 전국복싱대회, 한국중고학생종별탁구대회, 문화체육관광부장관배 학생검도대회 등을 차례로 개최했다.

37개 대회를 치르는 동안 2만2000여 명에 이르는 선수단과 임원진, 가족들이 청양을 찾아 숙박업소, 음식점, 마트 등을 이용함으로써 경기침체로 어려움을 겪던 소상공업계의 매출 상승을 촉발했다.

군은 특히 전국소년체육대회 중 복싱, 검도, 탁구 3개 종목을 열어 학생부 선수들에게 상급학교 진학 발판을 제공하면서 엘리트 체육 활성화에 이바지했다.

더불어 청양을 찾은 선수들에게 쾌적한 경기 환경과 질 높은 서비스를 제공해 작지만 강한 청양만의 브랜드 가치를 높였다.

군은 모든 대회 전 기간에 걸쳐 감염병 예방과 확산 방지를 위해 전국 최초로 PCR 음성 판정자만 경기에 출전하도록 조정하고 팀별 방역관리자를 지정, 팀별 일일 이동 동선과 발열 체크 카드 제출을 의무화했다.

또 경기장에서는 입구와 출구 분리 운영, 무관중 경기 진행, 샤워실 운영 중지, 개·폐회식 최소화 등의 조치를 취했다.

김돈곤 청양군수는 “코로나19에 대한 불안감 속에서도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가며 대회를 순조롭게 치름으로써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했다”면서 “내년 스포츠마케팅은 강화된 방역 단계 적용을 바탕으로 1월 17일 시작되는 전국 복싱팀 전지 훈련부터 순차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