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李, 오전 기자들과 현안 질의응답에서 입장 밝힐 듯

김문기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1처장이 21일 오후 8시 30분께 경기 성남시 분당구 성남도시개발공사 사무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이날 김 처장 가족으로부터 실종 신고를 받고 소재 파악을 하던 중 성남도시개발공사 1층 사무실에 김씨가 쓰러져 숨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 이날 사건 발생 뒤 경찰이 현장 감식 등을 위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22일 '대장동 개발 사업'을 담당했던 김문기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처장의 사망에 "명복을 빈다"고 입장을 밝혔다. 국민의힘은 당시 성남시장이었던 이재명 민주당 대선후보의 입장을 물으며 공세 고삐를 당겼다.
 
고용진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전 논평을 통해 "형언할 수 없는 큰 고통을 겪고 계실 유가족 여러분께 깊은 애도의 말씀을 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더 이상 소중한 목숨이 희생되어서는 안 된다"면서 "진실규명을 방해하는 일도 발생하지 않아야 한다"며 관련 수사기관의 공정하고 신속한 수사를 촉구했다.
 
김 전 처장은 전날 성남시 분당구 성남도시개발공사 사무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김 전 처장이 스스로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그는 대장동 개발의 실무 책임을 맡았던 인물로, 유동규 전 기획본부장과 함께 '화천대유'에 천문학적 이익을 안긴 '초과이익환수 조항 삭제'에 관여했다는 의혹을 받았다.
 
반면 김은혜 국민의힘 선대위 대변인은 논평에서 "책임을 져야 할 몸통은 숨고, 힘없는 사람들만 짐을 짊어지고 떠나는 이 사태는 분명 비정상적이고 참담하다"며 "'단군 이래 최대 치적'을 만든 실무진의 꼬리에 꼬리를 무는 비극에 대해, 설계자라던 이 후보의 책임 있는 입장을 기다린다"며 이 후보를 압박했다.
 
관련해 이 후보는 이날 오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리는 한국여기자협회 창립 60주년 기념식에 참석 후 기자들과 현안 관련 질의응답을 가질 예정이다. 이 자리에서 자신의 입장을 밝힐 것으로 전망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