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판매 ‘빅3’ 초읽기 현대차그룹...‘올해의 차’ 수상도 압도적 1위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성현 기자
입력 2021-12-15 16:27
도구모음
현대자동차그룹이 올해 세계 주요국의 '올해의 차' 어워즈를 휩쓸었다.  현대차 '아이오닉5', 기아 'EV6' 등 전기자동차가 세계적으로 호평을 받으며 판매량도 큰 폭으로 증가해 글로벌 자동차 제조사 '빅3' 간 경쟁을 본격화하고 있는 양상이다.
 
압도적 수상 성적
 
15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현대차, 제네시스, 기아의 주요 모델들이 지난 1년 동안 전 세계 주요 국가에서 다수 수상하면서 신차에 대한 평가도 좋아지는 동반 상승 효과를 누리고 있다.
 
북미와 유럽의 자동차 단체와 유력 매체가 발표하는 ‘올해의 차’ 가운데 세계적으로 영향력이 큰 10개 시상식의 주요 수상 내역을 분석해보니 올해의 차 종합우승 최다 선정 제조사는 현대자동차그룹이었다.
 
각 국가와 주최 측에 따라 올해의 차 최고상(Winner)과 부문별(Category Winner) 수상 내역을 발표하는데 현대차그룹은 총 10개 시상식에서 6개의 최고상을 받았다.
 
최고상 없이 부문별로만 발표하는 왓카와 카앤드라이버를 제외하면 8개 시상식에서 6개를 받아 사실상 올해 주요 자동차 어워즈를 휩쓴 셈이다. 이 밖에도 부문별 시상식에서 총 12개의 상을 받았다.
 
특히 글로벌 자동차 전문 미디어 톱기어가 현대차를 올해의 차로 선정한 것은 매우 고무적이라는 평가다. 톱기어는 아시아 제조사에 대한 평가가 상당히 인색한 편이다. 특히 현대차그룹 차종은 한 번도 선정된 적이 없었다. 2000년대 초반 현대차를 바퀴 달린 냉장고와 세탁기에 비유했던 톱기어가 현대차를 최고의 자리에 올렸다는 사실 자체가 상징적 의미가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올해의 차에 선정된 현대차그룹 차종을 보면 현대차 아이오닉5, 기아 EV6 등으로 전기차에 대한 호평이 많다. 고급차 브랜드 제네시스는 모터트랜드 올해의 스포츠유틸리티차(SUV)로 선정된 GV70를 비롯해 GV80는 캐나다 올해의 유틸리티를 수상했다.
 
글로벌 톱3 노린다

미국과 유럽을 중심으로 한 유력 자동차 전문 기관과 매체들의 호평은 현지 판매와 시장점유율 변화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평가된다.
 
미국에서는 SUV 모델과 제네시스, 친환경차 판매가 큰 폭으로 성장하며 올해 누적 실적 기준으로 최고 기록을 수립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차종별로는 현대차 투싼, 싼타페, 팰리세이드와 기아 텔루라이드, 쏘렌토 등 SUV 모델이 인기를 끌며 현지 판매 가격도 끌어올리고 있다. 미 자동차 시장조사기관 트루카에 따르면 현대차 11월 평균 판매 가격은 대당 3만3861달러(약 4000만원)로 전년 대비 11.4% 상승했다. 기아는 3만1386달러로 12.8% 상승하며 전체 신차 평균 거래 가격 상승 폭(8.6%)을 상회한다.
 
또 11월까지 기아와 제네시스가 미국에서 최다 판매 기록을 경신하면서 현대차그룹의 11월 미국 시장 점유율은 9%로 추정되고 있다. 이 같은 추세가 이어지면 현대차·기아가 연간 기준 처음으로 혼다를 제치고 미국 5위 완성차 업체에 오를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차그룹은 유럽시장에서도 입지를 크게 넓혀가고 있다. 유럽자동차공업협회(ACEA)에 따르면 현대차와 기아의 올해 10월까지 판매 실적은 각각 42만7015대와 43만525대로 합산 시장점유율 8.6%를 기록하며 BMW와 도요타를 제치고 점유율 4위를 달리고 있다.
 
이 가운데 전기차 판매대수는 10월까지 누적 10만4883대(현대차 5만6637대, 기아 4만8246대)를 기록하며 유럽 시장에서 처음으로 연간 기준 전기차 판매 10만대를 돌파했다.
 
현대차그룹의 올해 전 세계 판매량을 보면 지난 9월까지 505만대로 3위인 르노-닛산-미쓰비시 얼라이언스(549만대)를 바짝 추격하고 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올해 글로벌 자동차 시장이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확산과 반도체 수급 불균형으로 공급이 지연되면서 예측 대비 성장 폭은 줄었으나 각국 정부의 환경 규제와 친환경차 트렌드 확산으로 전기차(BEV) 출시가 본격화되고 SUV 선호가 지속됨에 그 어느 때보다 경쟁이 치열했다”며 “ 이런 경쟁에서 좋은 성과를 낼 수 있었던 배경에는 조직문화 개선 등으로 민첩하고 정교해진 의사 결정과 연구개발에 대한 효율적인 투자 및 전략적인 선택과 집중 등이 있었다”고 말했다. 
 

북미 유럽 올해의 차 최종 후보에 오른 아이오닉5(왼쪽부터), EV6, GV70, 싼타크루즈. [사진=현대자동차그룹]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PC_아시안게임_기사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