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덕군, 국립 해양생물 종복원센터 유치 확정…병곡면 영리 일원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영덕) 최주호 기자
입력 2021-12-08 17:0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373억원 투입...해양생태계 복원 ‘국가 컨트롤 타워’ 역할 수행

구조, 치료 재활한 바다거북을 인공위성 추적기를 부착해 자연 방류하는 모습. [사진=영덕군]

경북 영덕군은 지구적인 기후 위기에 대응하고 해양생물의 보존과 관리를 담당하는 국립 해양생물 종복원센터 유치가 최종 확정됐다고 8일 밝혔다.
 
최근 몇 년 사이 세계적인 기후 변화와 환경오염, 남획·개발 등으로 해양생태계 파괴가 가속화됨에 따라 생물다양성이 감소하고 국제규범 이행 요구가 강화돼 국가 차원의 해양생물 종다양성 대응 및 관리체계 마련이 요구됐다.
 
하지만 그동안 해양생물 다양성을 관리할 국가 차원의 컨트롤타워와 전담 기관이 전무해 업무 이원화, 정책기능 부재, 국한된 종증식·복원 등 체계적인 연구와 대응에 한계가 있었다.
 
이에 해양수산부는 제2차 해양생태계 보전․관리 기본계획(2019년), 제5차 해양환경종합계획(2020년), 제3차 해양수산발전기본계획(2021년)에서 국가 차원의 체계적 해양생물종 증식․복원을 위한 ‘국립 해양생물 종복원센터 설립’을 정책 방향으로 제시했다.
 
이 같은 상황 인식 속에 경상북도와 영덕군은 선제적으로 대응해 지난해 9월 자체 타당성 검토 용역을 완료하고 유기적인 협력 체계를 구축해 센터 유치에 온 힘을 기울인 결과 이번의 성과를 이루게 됐다.
 
국립 해양생물 종복원센터는 총사업비 373억원 규모로 해양수산부에서 내년도 기본 및 실시계획을 시행한 후 영덕군 병곡면 영리 일원에 들어서게 된다.
 
이처럼 국립 해양생물 복원센터가 영덕군에 들어섬에 따라 멸종위기에 처한 해양생물종의 증식·복원 연구, 해양 동물 구조·치료, 전문인력 교육은 물론 종다양성 등 정책지원을 담당하는 국가 차원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한편, 동해안은 한류와 난류가 만나는 조경수역으로 해양생물 다양성이 높고 위도 스펙트럼이 넓어 기후 변화와 해수 온도 상승에 따른 생물서식지 변화 연구에 적합한데다 최근 혼획·좌초 등 해양 동물 구조·치료 수요가 증가하는 추세다.
 
특히, 영덕군 일대는 동해안의 균일한 수온과 청정한 수질의 해수를 원활하게 확보할 수 있고 증식·복원 대상종 확보 수월성은 물론 사구·습지·심해 등 어느 곳보다 다양한 서식처 환경을 보유해 다변화된 종복원 연구에 최적지다.
 
이희진 영덕군수는 “해양 관련 인프라가 부족한 동해안에 국립 해양생물 종복원센터가 최적의 장소인 영덕군에 유치되어 기후 위기 대응과 해양생태계 보존뿐만 아니라 지역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해양생물의 체계적인 종복원·증식 기술개발과 생물다양성 확보로 국가 경쟁력 향상되고 해양 기반의 탄소중립이 실현에 있어 큰 진전이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