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세홍 아모레퍼시픽 사장(왼쪽)과 추형욱 SK E&S 사장이 지난 7일 아모레퍼시픽 본사에서 열린 ‘탄소중립을 위한 재생에너지 공급 업무 협약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아모레퍼시픽]


아모레퍼시픽은 지난 7일 SK E&S와 ‘탄소중립을 위한 재생에너지 공급 업무 협약’을 아모레퍼시픽 본사에서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SK E&S는 수소, 재생에너지, 에너지솔루션, 친환경 LNG 등 4대 핵심 사업을 주축으로 그린포트폴리오를 구축한 글로벌 친환경 에너지 기업이다. 현재 국내에서 약 3GW(기가와트) 규모의 재생에너지 사업을 개발 및 운영하고 있다.
 
아모레퍼시픽과 SK E&S는 재생에너지 시장 활성화를 위한 공동 투자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또 기업의 재생에너지 사용을 독려할 수 있는 제도와 정책 개선 방안을 제언하는 데 힘을 모으기로 했다.
 
아모레퍼시픽은 올해 6월 2030 지속가능경영 5대 약속을 공개하면서 대자연과 공존하기 위한 하나의 약속으로 2030년까지 글로벌 생산사업장의 탄소중립을 선언했다.
 
아울러 본사, 기술연구원, 직영 매장의 재생에너지 사용률을 100%까지 끌어올릴 예정이다.
 
안세홍 아모레퍼시픽 사장은 “SK E&S와 업무 협약을 체결함으로써 아모레퍼시픽의 생산활동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를 줄여 기후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할 수 있게 됐다”며 “아모레퍼시픽 제품과 서비스를 이용하는 전 단계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도 책임감 있게 줄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