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야 원내지도부, 오늘 중 회동하고 협의 전망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오른쪽)가 22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한국노동조합총연맹에서 열린 한국노총-이재명 후보 정책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은 김동명 한국노총 위원장 [사진=연합뉴스]

정기국회 종료가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이 8일 임시국회를 소집하기로 했다.

민주당 관계자는 이날 본지와의 통화에서 "내일 임시국회 소집 요구서를 제출할 것"이라며 "오늘 중 원내 지도부가 야당과 협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공공부문 노동이사제 법안 처리 등 산적한 법안이 많이 있다"며 "임시국회가 소집되면 시작일은 13일 정도로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임시회 회기는 30일이다.

여당은 임시국회 개의를 통해 이재명 대선 후보가 이번 정기국회 내 처리를 요구한 공공부문 노동이사제 도입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이 후보는 지난달 22일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 지도부와 만나 공공부문 노동이사제의 신속한 처리를 약속했다.

민주당은 우선 이날 오후 2시에 열리는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우선 공공부문 노동이사제 법안 의결을 시도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여야가 임시국회 개의를 통해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추가경정예산(추경)안 편성 여부도 논의할지 주목받는다.

박완주 정책위의장은 전날 기자간담회에서 이 후보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손실보상 50조원 지원' 공약을 촉구한 데 대해 "소상공인 지원에 대한 추경을 하자는 말로 해석된다"며 "다시 소상공인이 힘들어하는 연말 연초여서 이런 부분을 보완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메시지"라고 전했다.

다만 민주당 관계자는 "추경 편성이 정책위 단위에서 논의되는 것 같은데 아는 바가 없다"며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확산에 따라 국회에서 할 수 있는 일을 찾자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