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8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이 2.3원 내린 1177.2원에 장을 시작했다.

달러화는 코로나19 새 변이 오미크론 우려가 진정된 데 따른 안전자산 선호 심리가 약화되고, 연방시장공개위원회(FOMC)를 앞두고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의 매파적인 스탠스 전망 등이 상충되면서 약보합권에 머물렀다.

다음 주 FOMC를 앞두고 연준이 테이퍼링 속도 가속화를 발표할 것이란 전망이 지속되고 국채금리도 반등하고 있다. 해당 요소들은 달러 강세요인으로 작용한다. 다만, 오미크론의 치명률이 높지 않다는 전문가들의 의견과 이로 인한 뉴욕증시 상승 등 안전자산 선호심리 약화는 달러에 약세요인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김유미 키움증권 연구원은 "이날 원·달러 환율은 약보합권 달러 흐름과 위험자산 선호에 소폭 하락할 수도 있다"고 내다봤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