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충남대학교병원 송희정 교수, 대한신경초음파학회 7대 회장 선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기완 기자
입력 2021-12-08 08:51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세종충남대학교병원 송희정 신경과 교수 / 사진=대외협력홍보팀

세종충남대학교병원 송희정 신경과 교수가 대한신경초음파학회 제7대 회장에 선출됐다.

송 교수는 지난 4일 서울특별시 용산구 백범 김구기념관에서 개최된 대한신경초음파학회 평의원회의에서 만장일치로 차기 회장으로 선출됐다. 임기는 내년 3월 1일부터 2024년 2월 29일까지 2년간이다.

충남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한 그는 2009년부터 같은 대학 병원에서 재직해오다 지난해 7월 세종충남대학교병원 개원과 함께 자리를 옮겨 심뇌혈관센터장을 맡고 있다. 신경초음파학회 활동도 왕성하게 펼치고 있으며 2014년부터 홍보이사, 부회장 등 주요 직책을 역임했다.

송 교수는 경두개초음파 및 경동맥 혈관 검사법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주도적으로 집필했고 이달 중 출간 예정인 신경초음파학 교과서 집필에도 참여했다.

특히, 미국 연수에서 경험한 노하우를 강동경희대병원 김상범 교수와 함께 의료초음파의 기초(충남대학교 출판문화원 지원)를 발간하는 등 신경초음파학회와 신경초음파학 영역의 발전에 큰 기여를 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송 교수는 "학문적으로는 신경초음파학의 영역을 넓혀 단순한 진단목적 검사에 머무르지 않고, 치료 초음파 및 중개연구 분야와의 협력체계를 구축해 학문적인 성과를 높임과 동시에 학회가 한 단계 더 발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학생들의 초음파 교육을 강화해 의사의 상징이었던 청진기 대신 모바일 초음파기기를 임상에 적극 활용할 수 있는 수준까지 이끌어 올리는데 초석을 다지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내년 11월 개최 예정인 국제 신경초음파학회를 성공적인 행사로 치러낼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라고 부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