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내년 한중수교 30주년 맞아 더 깊은 한중교류 준비
  • 살기 좋은 도시와 경제도시 강조

[사진=옌타이시 모평구 제공]

중국 산둥성 옌타이시 모평구가 한·중 경제협력에 속도를 내고 있다.
 
옌타이시 모평구는 내년 한·중 수교 30주년을 맞이해 다양한 경제문화교류 행사를 펼치며 한·중 양국 우호 증진과 더 깊은 경제 교류 협력을 끌어내겠다는 계획이다.
 
옌타이시 모평구는 산과 바다가 어우러진 자연환경을 내세워 생활하기 편리한 도시와 한중(옌타이)산업단지가 설립되어 각종 산업 인프라가 잘 구축되어 있다는 경제도시 이미지를 강조할 생각이다.
 
모평구는 올해 상반기와 하반기 각각 한중 온라인 경제교류 간담회를 개최하며 한국의 지자체, 기관, 기업 관계자에게 한중산업단지 모평구역을 소개하고 각종 정책을 설명했다.
 

[사진=옌타이시 모평구 제공]

또 모평구에 진출하는 기업들에게 각종 노무, 법률 등의 서비스를 지원해줄 것을 약속했다.
 
한중(옌타이)산업단지 모평구역을 통해 주어지는 다양한 정책적인 우수한 혜택은 중국 시장 진출을 준비하는 많은 한국기업들에게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모평구는 한·중 산업협력의 질적 향상을 추진해 포스트 코로나19 시대의 양국 경제 무역 협력에 새로운 성장점으로 도약하길 기대하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아주NM&C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