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업지원본부, 리스크관리본부로 재편 등
  • 2022년도 조직개편·정기인사 7일 시행

[사진=한국토지신탁 CI]


부동산 신탁회사인 한국토지신탁(한토신)이 미래형 사업 포트폴리오 구축을 위해 미래전략 TF팀을 신설한다.

한토신은 △신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미래전략 TF팀 신설 △시장 리스크 대응력 강화를 위해 기존 사업지원본부를 리스크관리본부로 재편 △관리형토지신탁 영업 강화를 위한 전략사업4팀 신설 등을 골자로 한 2022년도 조직개편과 정기인사를 시행했다고 7일 밝혔다.

한토신은 이번 미래전략 TF팀 신설을 통해 급변하는 산업·기술 환경 속에서 토지신탁, 리츠와 같은 기존 업무영역 외에 블록체인, 대체불가능토큰(NFT), 메타버스 등 신기술 시장 진출을 위한 발판을 마련하겠다는 각오다.

이 팀은 블록체인과 NFT, 메타버스 등의 동향에 대한 심층 리서치를 진행한다. 또한, 기존 업무영역에의 접목가능성을 분석하고 도입 여부를 중점적으로 검토하게 된다. 이외에도 가상자산 거래소들과의 커스터디 업무 협업, 블록체인 관련 회사와의 신사업 목적 사업 건들을 검토·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이러한 행보는 회사가 추진해 온 사업 포트폴리오 다각화의 일환이다. 주요 수주기반인 차입형 토지신탁에 안주하지 않고 리츠, 도시재생 등에 선제적으로 진출하며 미래형 먹거리를 발굴해 온 한토신은 내년을 미래형 사업 진출의 원년으로 삼겠다는 각오다.

한토신 관계자는 "미래형 사업모델로의 전환 및 중장기적 성장 동력을 얻기 위해 미래전략 TF팀 신설 등 조직개편을 시행했다"며 "빠르게 변화하는 대외환경, 치열해지는 기업 간 생존경쟁 속에서 혁신적인 생각, 도전적인 자세로 지속성장해 나가는 기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