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작년 대비 아파트 거래량은 감소, 오피스텔은 오히려 증가

사진은 남산에서 바라본 서울 시내 아파트 모습 [사진=연합통신]

 

전국 오피스텔 매매 거래량이 지난해 대비 큰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파트 규제를 강화하자 비교적 규제에서 자유로운 오피스텔로 수요가 대거 이동한 것으로 풀이된다.

7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를 보면, 올해(1~10월) 전국 오피스텔 매매 거래량은 총 5만9022건으로 지난해 동기간(3만5311건)보다 67.1% 증가했다. 반면 올해 아파트 매매 거래량은 54만5020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67만5909건)에 비해 19.3% 감소했다.

면적별 거래량에선 지난해 동기간과 비교하면 고루 높은 상승폭을 보였다. △전용 20㎡ 이하 50.91% △전용 20㎡ 초과~40㎡ 이하 85.53% △전용 40㎡ 초과~60㎡ 이하 39.94% △전용 60㎡ 초과~85㎡ 이하 39.94% △전용 85㎡ 초과 18.21%를 각각 기록했다.

업계는 최근 정부가 아파트 규제를 강화하면서 오피스텔로 매수세가 옮겨가는 풍선효과가 나타났다는 평이다. 오피스텔은 법적으로 ‘업무시설’로 분류돼 각종 규제에서 자유롭다. 청약은 만 19세 이상이면 누구나 가능하다. 100% 추첨제 방식이어서 당첨 확률도 상대적으로 높다. 대출한도도 대개 70%다.

오피스텔 거래량이 늘면서 가격도 자연스럽게 상승세다. 부동산R114 자료를 보면, 최근 1년간(2020년 11월~2021년 11월) 전국 3.3㎡당 오피스텔 매매가는 4.79%(1733만→1816만원) 상승했다. 지역별로는 △부산 10.12% △충남 9.66% △경기 7.95% △인천 5.05% △대전 2.23% △서울 1.96% 등 상승폭을 기록했다.

오피스텔 상승세에 신규 분양하는 단지의 청약 경쟁률은 치열하다. 현대엔지니어링이 천안아산역(KTX·SRT) 역세권에서 선보인 ‘힐스테이트 천안아산역 퍼스트’는 지난달 30일 진행된 청약에서 전용 84㎡의 914호실 모집에 7만9876건이 몰리며 평균 87.4대 1을 기록했다. 최고 경쟁률은 84A 타입으로 131대 1이다. 

또, 지난달 30일 진행된 ‘청라 한양수자인 디에스틴’ 청약에서는 전용 84㎡의 702호실 모집에 2만7377건이 몰리며 평균 39대 1을 기록했다.

업계 관계자는 “아파트 규제 강화로 내 집 마련 진입 장벽이 높아지고 있는 데다 연내 분양하는 단지는 내년부터 시행되는 차주단위 DSR 대출규제에도 해당되지 않아 금융부담을 덜 수 있어 수요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면서 “특히, 1.5룸 이상의 주거용 오피스텔을 중심으로 인기가 높게 나타나고 있는 만큼, 연내 분양을 앞둔 오피스텔을 눈여겨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