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靑 “행사장이 무척 컸고 동선이 분리돼 있었다”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서울 광진구 그랜드워커힐 호텔에서 열린 제33차 세계협동조합대회 개회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 그랜드워커힐호텔에서 열린 국제행사에 참석한 한 외국인 입국자가 코로나19에 확진돼 방역당국이 역학조사에 나섰다. 이 행사에는 문재인 대통령도 참석했다.
 
3일 호텔업계에 따르면 1일부터 이날까지 해당 호텔에서 열린 '제33차 세계협동조합대회'에 참석한 한 외국인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문 대통령은 1일 개회식에 참석해 축사를 했다. 특히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정부를 대표해 '한국의 사회적경제 성과와 과제'를 주제로 발표도 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행사장이 무척 컸고 동선이 분리돼 있었다”며 “아무런 연락이 없어 문제가 없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