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당·정, 3일 긴급 코로나19 상황점검 간담회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상황점검 당·정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가 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 확산 관련 대책 마련에 나섰다.

송영길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코로나19 상황점검 당·정 간담회를 열고 모두발언을 통해 "당에서 부탁하고 싶은 것은 포화 상태인 병상 문제가 잘 풀릴 수 있도록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송 대표는 "(정부에서) 중소병원까지 (병상) 확보에 나서고 있는데, 중환자는 정확하게 전담 병원을 지정한 뒤 확실하게 보상하면 좋겠다"면서 "코로나 상황에서 병원이 다들 협력하고 있는데 보상이 제대로 안 되거나 늦으면 상당한 반발이 있을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신속한 보상 체계를 원한다"면서 "요양병원 등 감염 취약시설 관리와 함께 부스터샷 접종도 마찬가지"라고 강조했다.

송 대표는 "이번에 나이지리아에서 오미크론 확진자가 왔고, 8개 국가(에 적용된) 입국 금지 조치가 시행됐으며 자가격리 조치도 불가피하게 면제를 최소화해야 하지 않나 싶다"고 덧붙였다.

박완주 정책위의장은 "내년 예산안을 보면 이런 상황을 고려해 보건소에 지원 예산과 의료기관 손실 보상을 포함한 감염병 대응 체계 구축을 위해 5700억원을 증액한 8700억원 규모로 (편성)했다"며 "병상 확보 문제 해결 및 부스터샷을 위해 12월과 1월 새해를 맞으면서 적극적으로 대처해달라"고 요청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정부 측에서 류근혁 보건복지부 2차관과 김헌주 질병관리청 차장 등이 배석했다.

신현영 원내대변인은 비공개 간담회를 마친 뒤 취재진들과 만나 "오늘 거리두기 조치를 강화하면서 다시 인원수 제한이 생겼는데 이에 대한 소상공인 인원제한 보상 조치도 세워야 한다는 공감대가 있었고 이에 대해 당에서 앞으로 어떻게 보상할지에 대한 고민도 같이 해서 대안을 마련하겠다"고 전했다.

신 원내대변인은 "이재명 후보께서 긴급 당·정 간담회와 함께 코로나에 기민하게 대처하기를 요구하셨기 때문에 앞으로도 민주당이 앞장서서 정부가 지속적으로 빠르게 대응할 수 있도록 계속 챙기겠다"며 "송영길 대표도 의료현장에서 고생하시는 의료진들과 의료기관 협조에 충분한 보상이 될 수 있도록 강력하게 보상체계 강화를 주문했다"고 했다.

이날 간담회는 지난 1일 이재명 대선 후보 요청으로 마련됐다. 당초 전날 열릴 예정이었지만 정부의 방역 대책 회의로 하루 순연됐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