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일 전용기 방중, 톈진서 회동
  • "수교 30주년, 양자관계 논의"
  • 종전선언 관련해선 즉답 피해
  • "요소수 사태 관해 대화 필요"

양제츠 중국 공산당 외교담당 정치국원과의 회담을 위해 12월 2일 방중한 서훈 청와대 안보실장이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베이징 특파원단]


서훈 청와대 안보실장이 양제츠(楊潔篪) 중국 공산당 외교담당 정치국원과의 회담을 위해 12월 2일 방중했다.

이날 정부 전용기(공군 3호기)편으로 톈진에 도착한 서 실장은 오후 톈진의 한 호텔에서 양 정치국원과 각종 현안에 대한 논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최근 정부가 추진 중인 종전선언에 관한 의견 교환이 있을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서 실장은 취재진에게 "내년은 한·중 수교 30주년이라 양자 관계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며 "한반도 문제도 빠뜨릴 수 없다"고 말했다.

남북 및 미국과 더불어 종전선언 당사국인 중국의 입장 표명 가능성에 관심이 집중되는 상황이다.

서 실장은 종전선언과 관련해 실질적인 접근이 이뤄질 수 있을 지 묻는 질문에 "전반적으로 논의하게 될 것"이라고 즉답을 피했다. 

한편 서 실장은 중국의 요소 수출 제한으로 국내 요소수 대란 사태가 벌어진 데 대한 언급도 내놨다.

그는 "최근에 요소수 사태에서 봤듯이 서로 긴밀하게 사전에 주의 깊은 대화를 나눌 필요가 있지 않느냐"라며 "그런 것들도 논의 대상"이라고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아주NM&C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