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1월 소비자물가지수 작년比 3.7%↑
  • 모든 부처 가격 동향 점검·대응 나설 듯

[그래픽=아주경제 그래픽팀]

11월 물가가 10여년 만에 최대폭으로 뛰었다. 물가가 가파르게 오르자 정부가 '부처 책임제'를 꺼내 들었다. 물가와 관련한 모든 부처가 나서 가격 동향을 점검·대응하겠다는 것이다.

2일 통계청이 발표한 '11월 소비자물가동향'을 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는 109.41(2015년=100)로 1년 전보다 3.7%나 뛰었다. 올해 들어 최고치이자, 4.2% 상승을 기록한 2011년 12월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11월 물가 상승은 기름과 농·축·수산물 가격 인상 등이 주도했다. 상승률 3.7% 가운데 2.9%포인트를 석유류(1.32%포인트)와 개인서비스(0.96%포인트), 농·축·수산물(0.64%포인트)이 기여했다.

석유류는 10월 유가 급등세가 11월 중순까지 영향을 미치며 1년 전보다 35.5% 올랐다. 2008년 7월(35.5%) 이후 가장 높은 상승폭이다. 빵(6.1%)을 비롯한 가공식품은 3.5% 올랐다. 공업제품은 5.5% 상승하며 2011년 11월(6.4%) 이후 최고치를 보였다. 전기·수도·가스는 1.1% 올랐다.

11월부터 시행한 단계적 일상회복(위드 코로나)으로 소비가 늘면서 외식을 비롯한 서비스 가격도 크게 뛰었다. 외식 물가가 3.9% 오르고, 개인서비스는 2012년 1월(3.1%) 이후 최대 상승폭인 3.0%를 기록했다.
 
집세는 전세(2.7%)와 월세(1.0%)가 모두 오르며 1.9% 상승했다. 밥상 물가와 직결되는 농·축·수산물은 기온 급감에 따른 작황 부진과 김장철 수요 증가로 7.6%나 뛰었다.

물가의 기조적 흐름을 보여주는 근원물가(농산물·석유류 제외)는 2.3% 상승했다. 체감물가를 나타내는 생활물가지수는 석유류와 농·축산물 가격 강세로 5.2% 상승하며 2011년 8월(5.2%) 이후 가장 높은 증가폭을 보였다. 

가파르게 오른 물가에 한국은행은 연간 소비자물가 상승률 조정 가능성을 내비쳤다. 한은은 이날 "11월 물가 상승률이 예상을 웃돌았다"며 "올해 연간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11월 전망치인 2.3%를 다소 상회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정부는 물가를 다스리기 위해 이달부터 '분야별 물가 부처 책임제'를 시행한다. 각 부처와 연관된 소비자물가 품목 가격 움직임을 살피고 대응하는 제도다. 이에 따라 현재 농림축산식품부·산업통상자원부 등 몇몇 부처만 담당하던 물가 관리에 부처 대부분이 참여한다. 국토교통부는 공공요금, 교육부는 교육서비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통신 가격 부문을 맡는 식이다.

정부 관계자는 "이달부터 부처 책임제를 도입해 전방위적 물가 관리에 나설 계획"이라며 "참여 부처와 부처별 담당 품목은 현재 논의 중에 있다"고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ces 2022 JAN 5-8 LAS VEGAS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