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안전개발제조총괄, 사업총괄, 미주사업, 기업문화 업그레이드 TF 등 신설
SK하이닉스가 안전개발제조총괄, 사업총괄, 미주사업 등의 조직을 신설하는 등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SK하이닉스는 글로벌 일류 기술기업으로 확고하게 자리매김하고 제2의 도약을 준비하기 위한 2022년 조직개편·임원인사를 단행했다고 2일 밝혔다.

가장 큰 변화로는 최고경영자(CEO) 산하에 사장급 조직인 ‘안전개발제조총괄’, ‘사업총괄’을 신설한다. 안전개발제조총괄은 기존의 개발제조총괄이 확대된 조직으로 전사 안전·보건에 대한 책임과 권한 강화 차원에서 신설했다.

이와 함께 신설하는 사업총괄 조직은 글로벌 비즈니스와 함께 미래성장 전략과 실행을 주도한다. 노종원 경영지원담당이 사장으로 승진해 수장을 맡는다.

‘미주R&D’ 조직을 포함하는 ‘미주사업’ 조직도 새로 생긴다. 이석희 SK하이닉스 CEO(사장)는 미주사업장을 겸하며 ‘인사이드 아메리카(Inside America)’ 전략을 진두지휘한다.

SK하이닉스는 미주사업 조직을 활용해 낸드플래시 사업의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고 세계 유수의 정보통신기술(ICT) 기업들과 파트너십을 만들어 갈 계획이다.

기업문화 개선을 위한 태스크포스(TF)도 신설된다. 이번 인사에서 사장으로 승진한 곽노정 사장이 ‘기업문화 업그레이드 TF’의 장을 겸직한다.

SK하이닉스는 해당 TF에 각 부문의 최고책임자들을 배치해 글로벌 일류 기술기업에 맞게 일하는 문화를 구축해 나갈 방침이다.

SK하이닉스도 올해 임원 인사를 통해 우수인력의 조기 육성을 도모했다. 과감한 세대교체와 다양성·포용성 관점에서 변화를 이끌어낸다는 전략이다.

이를 위해 최초의 전임직 출신 임원 손수용 담당, 여성 임원 신승아 담당, 1982년생 우수리더 이재서 담당 등을 발탁했다.

박정호 SK하이닉스 부회장은 “세계 최고 수준의 반도체 기술기업으로서 글로벌 ICT 기업들과 함께 세상의 변화를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곽노정 SK하이닉스 안전개발제조총괄(사장)[사진=SK하이닉스]

 

노종원 SK하이닉스 사업총괄(사장)[사진=SK하이닉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