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파이낸셜 스토리 조기 달성을 위한 환경사업 조직 확대 및 최적화
  • Corp. Strategy 센터 신설해 비즈니스 모델 혁신 및 IPO 추진
  •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중심 젊은 인재 대거 발탁
 

SK에코플랜트 CI [사진=SK에코플랜트] 


SK에코플랜트가 2022년 조직개편 및 임원인사를 2일 단행했다.

이번 조직개편은 환경·에너지 솔루션 사업 포트폴리오를 확장하고,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강화하는 ‘파이낸셜 스토리’의 조기 달성을 위해 전사차원의 역량을 결집했다.

SK에코플랜트는 핵심 전략에 맞춰 총 11개의 BU(Business Unit) 및 센터 체제로 전환했으며, 특히 환경사업은 △에코비즈Dev.(Development) BU △에코플랫폼 BU △에코랩 센터로 확대 재편했다.

에코비즈Dev. BU는 국내 시장 점유율을 확대하고 글로벌 시장 진출 추진을 모색한다. 에코플랫폼 BU는 인수한 환경 자회사 간 시너지를 강화하고, 신기술 도입을 통한 환경산업 고도화에 집중한다. 에코랩 센터는 혁신기술을 발굴, 개발, 육성하는 환경 생태계 플랫폼을 조성하고, AI(인공지능)와 DT(디지털 전환) 기반 환경 솔루션 개발에 주력할 예정이다.

Corp.(Corporate) Strategy 센터를 신설했으며, 비즈니스 모델 혁신을 통해 기업 가치를 극대화하고 2023년 기업공개(IPO)에도 속도를 낼 계획이다. 이밖에 기존 사업부문은 △에코에너지 BU △에코스페이스 BU △에코솔루션 BU △에코엔지니어링 BU 등으로 변경된다.

SK에코플랜트는 환경시설관리(옛 EMC홀딩스)를 활용한 볼트온 전략에 따라, 올해 폐기물 소각기업 6곳을 인수했다. 세계적인 연료전지 제작사인 미국 블룸에너지에도 투자했으며, 해상풍력기업 삼강엠앤티 경영권을 확보했다. 기존 건설업 역량을 기반으로 연료전지사업과 더불어 해상풍력까지 신재생에너지 사업으로의 전환을 가속화하고 있다.

SK에코플랜트는 이번 인사에서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중심으로 40대 젊은 인재 및 여성을 대거 발탁했다. 다양한 분야에서 전문성과 성과가 입증된 구성원을 조기 발탁했으며, 임원으로 성장할 수 있는 인재를 지속적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박경일 SK에코플랜트 사장은 “이번 조직개편과 임원인사를 단행하며 성공적인 사업 포트폴리오 전환 및 IPO 추진을 위한 핵심 역량을 결집했다”며 “앞으로 ESG경영을 선도하고 파이낸셜 스토리를 조기에 완성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투자와 지원에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신규 임원 선임 (29명) 
△ 강도연 배터리 PD
△ 김대원 PF담당
△ 김범준 연료전지사업담당
△ 김순종 미래전략담당
△ 남기철 IPO추진담당
△ 도훈   PR담당
△ 박덕섭 Air&Water사업담당
△ 박진용 Hi-Tech 사업관리담당
△ 백한솔 Eco Solution PD
△ 선병학 EMC 경영지원실장
△ 송성진 배터리사업담당
△ 신창윤 베트남사업담당
△ 신현철 Eco Space 사업개발2담당
△ 오승환 수소사업담당
△ 원동진 Eco Solution 솔루션스담당
△ 원정석 Eco Space 사업관리담당
△ 유동관 Eco Space PD
△ 이기열 그린디벨로퍼1담당
△ 이동걸 그린컴플렉스사업담당
△ 이성녀 ESG추진담당
△ 이승철 W프로젝트담당
△ 이승현 재무담당
△ 이정민 Gas&Power PD
△ 이화미 품질환경담당
△ 장우진 해외디벨로퍼담당
△ 진병우 Hi-Tech 경영지원담당
△ 정재훈 Compliance담당
△ 최상원 반도체 PD
△ 최은영 VC담당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