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황운하, 페이스북 게시글 올렸다가 삭제

황운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9월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세훈 서울시장이 울산경찰청에 대한 명백한 명예훼손 발언을 했다며 허위사실 공표로 고소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이 29일 황운하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윤석열 대선 후보 지지자 비하 발언에 "거짓과 선동에 기반한 국민 비하와 다름없다"고 혹평했다.

김연주 상근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황 의원은 윤 후보의 지지자들이 1% 안팎의 기득권 계층을 제외하고는 대부분이 저학력 빈곤층과 고령층이라고 적었다가 이를 지웠다고 한다"며 "무슨 근거로 저학력, 빈곤층, 고령층을 나눴는지가 궁금할뿐더러, 평상시 황 의원의 신념에 근거한 것이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밝혔다.

그는 "이는 현재 가장 높은 지지율을 획득하고 있는 제1야당 대선 후보를 깎아내리려는 의도를 넘어 윤 후보 지지자들에 대한 비하, 그리고 나아가 국민에 대한 모욕이 아닐 수 없다"며 "정권교체에 대한 국민의 열망이 비등하고 있는 현실에서 어떻게 또 국민에 프레임을 만들고 덧씌워 폄하하려는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이어 "도대체 문 정부와 여당 인사들은 1%, 2% 국민 갈라치기에 무슨 경쟁이라도 벌이고 있는 것인가"라며 "본인이 생각해도 황당하기 이를 데 없는 주장이었다는 판단이 들어 삭제했겠지만, 아직까지도 진심으로 반성하는 모습을 보이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황 의원은 해당 표현에 대해 사죄하는 내용의 글을 페이스북에 올렸지만, 사과문에서도 또다시 '보수성향 유권자의 정치적 성향에 대한 일반론적 해석' 운운하며 국민을 다시 능멸했다"고 거듭 비판했다.

나아가 "황 의원은 삭제에 그칠 것이 아니라, 그 의도를 분명히 밝히고 반드시 사과해야 할 것"이라며 "거짓과 선동을 바탕으로 한 이 같은 황당무계한 일이 다시는 재발하지 않도록 해야 할 것이라는 점, 강력히 경고한다"고 말했다.

앞서 황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실제로 윤석열의 지지자들은 1% 안팎의 기득권 계층을 제외하고 대부분 저학력 빈곤층 그리고 고령층"이라며 "수구 언론들의 거짓과 선동이 강력하게 효과를 발휘한다"고 적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