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0일~내달 1일까지 관련 회의 개최

2021 글로벌 기술외교포럼 [사진 = 외교부]



외교부가 과학기술외교 기반을 강화하기 위해 오는 30일부터 내달 1일까지 연쇄 회의를 개최한다. 

29일 외교부에 따르면 이달 30일 오전 과학기술외교자문위원회 전체회의, 같은 날 오후 2021 글로벌 기술외교포럼에 이어 내달 1일에는 과학기술정보통신 거점공관 담당관 회의가 열린다.

최종문 외교부 2차관 주재로 열리는 과학기술외교자문위 전체회의에서는 과학기술외교 정책과 데이터·정보통신·인공지능, 탄소 중립, 우주 등 4개 분과위원회 신규 위원 13명을 위촉하고 내년도 과학기술외교 추진 방안을 논의한다. 이어 같은 날 오후 '글로벌 기술외교 동향과 한국 기술외교의 방향'을 주제로 열리는 '글로벌 기술외교포럼' 미·중 갈등 기술의 국제 정치화 현상 △신흥기술의 발전과 외교적 함의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국가와의 기술외교 확대방안 등에 대한 발표 및 토론이 진행된다. 앤서니 페닝스 미국 뉴욕주립대 교수가 미국의 기술정책 방향을 설명하고 앤마리 엥토프트 라르센 덴마크 기술대사 등이 자국의 정책적 대응을 공유한다.

내달 1일에는 과학기술·정보통신 거점 공관 50곳의 담당자들과 △과학기술 핵심 협력 분야 및 △우리기업 진출 지원, 정부간 협력, 민간 기술교류 촉진 등 구체 협력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미국, 중국, 일본 등 주요 20개국(G20)은 물론 이스라엘, 스위스, 튀니지 등 기술 협업이 가능한 국가도 포함됐다. 외교부 당국자는 "최근 과학기술 방면에서 국제적으로 변화가 크다"며 "미국·중국 간 기술패권 경쟁 시대에서 급격한 국제정치·사회 환경 변화에 대응하고 우리 경제안보를 튼튼히 하는 데 과기외교가 중요하다는 점을 되새기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