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통계청 '2020 인구주택총조사 표본 결과'

서울 한 어린이집에서 급식도우미로 나선 학부모들이 아이들에게 점심을 나눠주고 있다. [사진=남궁진웅 기자 timeid@ajunews.com]


코로나19 사태 여파로 낮 시간에 자녀를 직접 돌보는 부모가 크게 늘었다. 

29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0년 인구주택총조사 표본 결과'를 보면 0~12세 아동을 낮에 부모가 돌보는 비중은 60.2%에 달했다.

직전 조사 시기인 2015년(50.3%)보다 9.9%포인트 늘어난 수치다. 인구주택총조사는 5년마다 한다. 이번 조사 기준 시점은 2020년 11월 1일이다.

부모가 돌보는 아이 비중이 60%대를 넘어선 것은 2005년(65.7%) 이후 15년 만에 처음이다.

정부가 각종 보육시설을 늘리면서 부모 돌봄 비중은 2010년 48.0%, 2015년 50.3%로 꾸준히 줄고 있었다. 지난해 방과후학교·돌봄교실(5.9%)과 학원(15.7%) 돌봄 비중은 2015년보다 각각 5.8%포인트, 10.0%포인트 내려앉았다.

정남수 통계청 인구총조사과장은 "아동을 가족이 돌보는 경우가 증가했고 시설에서 돌보는 비중은 감소했다"며 "코로나19 영향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여성 인구 수와 평균 연령은 5년 전보다 높게 나타났다. 2020년 여성 인구는 2516만1000명으로 2015년보다 27만5000명 많았다. 중위연령은 45.6세로 3.2세, 평균 연령은 44.2세로 2.6세 각각 상승했다.

15세 이상 기혼여성의 초혼 나이는 24.6세로 2015년(24.2세)보다 0.4세 올랐다. 교육 정도별 초혼 연령은 대학 이상이 27.1세, 고등학교 24.2세, 중학교 이하가 21.6세로 나타났다.

기혼여성이 첫 자녀를 낳은 평균 나이는 25.7세로 2015년(25.3세)에 비해 0.4세 올라갔다. 평균 출생아 수는 2.07명으로 5년 전(2.19명)보다 0.12명 줄었다.

7명 중 1명은 아이가 없었다. 가임여성 인구(15~49세) 중 아이가 없는 비중은 14.5%로 2015년(11.2%)과 비교해 3.3% 늘었다. 연령별로는 15∼29세 기혼여성은 47.1%, 30∼39세는 20.3%에서 자녀가 없었다.

지난해 가임 기혼여성이 기대하는 자녀 수는 1.68명으로 2015년(1.83명)보다 0.15명 적었다. 자녀를 더 낳을 계획이 없다는 기혼여성은 87.5%로 2015년(85.2%)과 비교해 2.3%포인트 늘었다.

가임 기혼여성 가운데 아이가 없는 비율과 출산 계획이 없는 비율은 관련 통계 작성 이래 가장 높은 수치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