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9일 긴급 거시경제금융 점검회의

이억원 기획재정부 제1차관 [사진=기획재정부]


정부는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로 국제 금융시장 변동성이 커질 것으로 보고 24시간 모니터링에 들어간다.

정부는 29일 오전 기획재정부 거시경제금융 관련 부서와 국제금융센터 등이 참여하는 거시경제금융 점검회의를 열었다.

이억원 기재부 제1차관은 "오미크론 변이 확산 추이와 위험성 등에 관한 명확한 분석이 나오기 전까지는 국내외 금융시장 변동성을 확대할 요인이 될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렵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오미크론이 경제·금융시장에 미칠 영향을 면밀히 점검하면서 변이 바이러스와 국내외 금융시장에 대한 24시간 모니터링 체제를 가동하겠다"고 밝혔다.

상황 변화에 따른 선제적 대응에도 나선다. 이 차관은 "금융시장별·상황별 시장 안정 조치를 더욱더 꼼꼼히 점검하고, 필요시에는 관계기관과 함께 선제적이고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다만 과도한 우려에는 경계를 나타냈다. 이 차관은 "과거 코로나19 재확산기에 나타난 우리 금융시장 복원력과 글로벌 코로나 방역·의료체계 개선 등으로 코로나 확산에 대한 충격 완충능력이 높아졌다"면서 "더 종합적이고 차분하게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