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일준 국민의힘 의원 [사진=서일준 의원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초선 서일준 의원을 비서실장으로 내정했다.
 
이양수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수석대변인은 29일 비공개 당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인선 배경에 대해 언급하며 “초선 의원들의 견해가 선대위에 많이 반영돼야 한다는 이야기가 있었다. 서 의원은 공직자 출신으로 성품이 온화하다”고 설명했다.

윤 후보의 비서실장은 4선인 권성동 의원이 맡았으나, 지난 18일 권 의원이 사무총장에 임명되며 한동안 공석이었다. 이에 장제원 의원이 물망에 올랐으나, 중책을 맡지 않겠다며 요직에서 물러나 무산됐다.
 
서 의원은 고등학교를 졸업한 뒤 22살의 나이에 1987년 거제군청(현 거제시청)에서 9급 공무원(면서기)으로 공직을 시작했다. 서울 서초구청 전산정보과장을 지냈고 이명박 정부 당시 청와대 행정관으로 발탁돼 총무비관실 행정관, 총무인사팀장 등을 맡았다. 2016년부터 3년간 경남 거제시 부시장을 지낸 뒤 거제시에서 21대 국회의원에 당선됐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