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기아자동차 부지 특별계획구역 세부개발계획 조감도. 서울시 제공]



서울시는 26일 제10차 도시·건축공동위원회 수권소위원회를 열어 '금천구심 지구단위계획 결정 변경 및 기아자동차부지 특별계획구역 세부개발계획 결정안'을 수정 가결했다고 28일 밝혔다.
 

금천구 시흥동 996-3 번지 일대인 기아자동차부지 특별계획구역은 1958년부터 자동차 점검을 위한 공장이 자리했으며 현재까지 기아차 시흥서비스센터로 이용되고 있다.
 

이번 특별계획구역 세부개발계획은 '2030 서울플랜', 준공업지역 종합발전계획 등 서울시 도시계획에 따라 산업과 주거, 지원시설을 복합화하는 내용으로 결정됐다.
 

공동주택용지에 공동주택 299가구(지하 2층∼지상 25층)를 짓고, 산업용지에는 지식산업센터(지하 6층∼지상 12층)와 현대화된 자동차 관련 시설(지하 2층∼지상 6층)을 조성하는 내용이다.
 

공공시설용지에는 지역 주민을 위한 도서관과 키움센터가 복합시설(지하 3층, 지상 7층)로 건립된다.
 

한편, 같은날 심의에서 '북창 지구단위계획 및 소공동 특별계획구역 세부개발계획 결정 변경안'도 원안 가결됐다.

 

당초 한 건축물의 외벽을 원위치에 보존하기로 했다가 안전사고 발생 위험이 있다는 사업시행자의 요청과 문화재 현상변경허가 결과를 반영해 보존 방법을 철거 후 복원으로 변경한 것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